기본분류

[재계골프비화/故 구인회 창업주]구인회·이병철 그리고 이재형 골프 3인방

[kjtimes=정병철 대기자]구 회장의 골프세계를 얘기하자면 삼성그룹 이병철 창업주와의 관계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어려서부터 서로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아는 구 회장과 이 창업주는 사돈지간이 된다. 구회장은 지난 1957년 재계의 비상한 관심 속에 삼남인 자학씨를 이 회장의 차녀이며 현 이건희 회장의 손위누이인 숙희씨와 혼인을 시켜 재벌끼리 직사돈 관계를 맺었다.

 

둘이 사돈을 맺게 된 그 이면에는 골프를 치면서였다고 한다. 워낙 골프를 좋아한 둘은 골프장에서 자식의 혼례 얘기를 하다가 내친김에 서로가 사돈을 맺는 게 어떠냐는 농담조의 얘기가 실제 혼인으로 이어졌다.

 

서로가 사돈이 된 후로는 허물없이 골프를 쳤고 사업적 동반 관계를 골프를 통해 풀어 나갔다. 아울러 둘의 골프모임에 전 국회의장 이재형씨도 빠질 수 없는 멤버였다.

 

이재형씨와 구 회장도 직사돈 관계를 맺게 되는데 이씨의 삼남 재연씨와 구 회장의 차녀 자혜씨가 혼인을 해 구 회장은 정치권 인물과도 사돈 관계를 맺었다.

 

이처럼 얽히고설킨 사돈 관계로 셋은 일주일이 멀다하고 골프장을 찾아 셋의 골프모임은 다른 재벌가의 부러움 대상이기도 했다.

 

셋의 골프모임에서 실력이 뒤쳐진 사람은 구 회장 이었다. 구 회장은 혼자서 골프를 배운 탓에 그립이 엉망이었다. 구 회장의 그립은 왼손 오른손으로 새끼 꼬듯 하는 일명 ‘꼬는 스윙’이었다. 구 회장에 얽힌 스윙 일화 한 토막.

 

‘구 회장만 스윙하면 둘은 배꼽을 잡고 웃기 일쑤였다. 이 창업주는 구 회장에게 꼬는 스윙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스윙 교정을 해주지만 좀처럼 스윙의 틀이 잡히지 않았다. 이 창업주는 일본의 정통 프로로부터 골프 기본기를 익혔고 골프 이론에도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정도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 그런 이 창업주의 눈에 비친 구 회장의 스윙은 상대방을 웃기기에 충분했다.

 

이 창업주와 이재형씨는 노골적인 표현은 않지만 구 회장만 스윙하면 꼬는 스윙을 한다고 놀려주기 일쑤였다. 골프의 기본은 폼이다. 폼이 엉성하다 보니 제아무리 멋진 굿샷도 폼 때문에 웃음거리밖에 되지 않는다.

 

이에 상대방의 웃음거리라도 면해 보고자 구 회장은 참다못해 신용남씨를 찾아갔다. “신 사장 도대체 내 스윙이 뭐가 잘못 됐길래 날보고 ‘꼬는 스윙’을 한다고 비웃느냐”며 넌지시 물었다.

 

신씨는 애초부터 구 회장의 스윙 폼이 꼬인 스윙임을 잘 알고 있는 터라 뭐가 잘못 됐는지 차근차근 설명해주고 스윙 교정을 해주었다. 신씨의 교정을 받은 후부터 구 회장의 스윙은 꼬는 스윙에서 정상 스윙으로 자리를 잡아갔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신씨가 구 회장을 레슨 해주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자 이 창업주와 이재형씨는 신씨에게 “왜 레슨을 해주냐”며 농담조 추궁을 했다. 두 사람은 그로부터 구 회장의 꼬는 스윙을 볼 수가 없었던 것이 무척 아쉬웠는지 신씨만 보면 레슨을 그만 두라고 종용 하는 등 알게 모르게 압력(?)을 가하는 익살스러움을 보였다.

 

구 회장은 사실 폼에는 별 관심이 없었다. 그저 지신이 골프장에 있다는 자체로 만족하는 사람이었다. 구 회장은 골프장에 가면 상대방으로 부터 “구 회장님 체계적 레슨을 받으시죠”라는 은근한 압박을 받았다.<계속>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