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골프비화

[재계골프비화/故 구인회 창업주]구인회·이병철 그리고 이재형 골프 3인방

[kjtimes=정병철 대기자]구 회장의 골프세계를 얘기하자면 삼성그룹 이병철 창업주와의 관계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어려서부터 서로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아는 구 회장과 이 창업주는 사돈지간이 된다. 구회장은 지난 1957년 재계의 비상한 관심 속에 삼남인 자학씨를 이 회장의 차녀이며 현 이건희 회장의 손위누이인 숙희씨와 혼인을 시켜 재벌끼리 직사돈 관계를 맺었다.

 

둘이 사돈을 맺게 된 그 이면에는 골프를 치면서였다고 한다. 워낙 골프를 좋아한 둘은 골프장에서 자식의 혼례 얘기를 하다가 내친김에 서로가 사돈을 맺는 게 어떠냐는 농담조의 얘기가 실제 혼인으로 이어졌다.

 

서로가 사돈이 된 후로는 허물없이 골프를 쳤고 사업적 동반 관계를 골프를 통해 풀어 나갔다. 아울러 둘의 골프모임에 전 국회의장 이재형씨도 빠질 수 없는 멤버였다.

 

이재형씨와 구 회장도 직사돈 관계를 맺게 되는데 이씨의 삼남 재연씨와 구 회장의 차녀 자혜씨가 혼인을 해 구 회장은 정치권 인물과도 사돈 관계를 맺었다.

 

이처럼 얽히고설킨 사돈 관계로 셋은 일주일이 멀다하고 골프장을 찾아 셋의 골프모임은 다른 재벌가의 부러움 대상이기도 했다.

 

셋의 골프모임에서 실력이 뒤쳐진 사람은 구 회장 이었다. 구 회장은 혼자서 골프를 배운 탓에 그립이 엉망이었다. 구 회장의 그립은 왼손 오른손으로 새끼 꼬듯 하는 일명 ‘꼬는 스윙’이었다. 구 회장에 얽힌 스윙 일화 한 토막.

 

‘구 회장만 스윙하면 둘은 배꼽을 잡고 웃기 일쑤였다. 이 창업주는 구 회장에게 꼬는 스윙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스윙 교정을 해주지만 좀처럼 스윙의 틀이 잡히지 않았다. 이 창업주는 일본의 정통 프로로부터 골프 기본기를 익혔고 골프 이론에도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정도로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 그런 이 창업주의 눈에 비친 구 회장의 스윙은 상대방을 웃기기에 충분했다.

 

이 창업주와 이재형씨는 노골적인 표현은 않지만 구 회장만 스윙하면 꼬는 스윙을 한다고 놀려주기 일쑤였다. 골프의 기본은 폼이다. 폼이 엉성하다 보니 제아무리 멋진 굿샷도 폼 때문에 웃음거리밖에 되지 않는다.

 

이에 상대방의 웃음거리라도 면해 보고자 구 회장은 참다못해 신용남씨를 찾아갔다. “신 사장 도대체 내 스윙이 뭐가 잘못 됐길래 날보고 ‘꼬는 스윙’을 한다고 비웃느냐”며 넌지시 물었다.

 

신씨는 애초부터 구 회장의 스윙 폼이 꼬인 스윙임을 잘 알고 있는 터라 뭐가 잘못 됐는지 차근차근 설명해주고 스윙 교정을 해주었다. 신씨의 교정을 받은 후부터 구 회장의 스윙은 꼬는 스윙에서 정상 스윙으로 자리를 잡아갔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신씨가 구 회장을 레슨 해주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자 이 창업주와 이재형씨는 신씨에게 “왜 레슨을 해주냐”며 농담조 추궁을 했다. 두 사람은 그로부터 구 회장의 꼬는 스윙을 볼 수가 없었던 것이 무척 아쉬웠는지 신씨만 보면 레슨을 그만 두라고 종용 하는 등 알게 모르게 압력(?)을 가하는 익살스러움을 보였다.

 

구 회장은 사실 폼에는 별 관심이 없었다. 그저 지신이 골프장에 있다는 자체로 만족하는 사람이었다. 구 회장은 골프장에 가면 상대방으로 부터 “구 회장님 체계적 레슨을 받으시죠”라는 은근한 압박을 받았다.<계속>




배너
배너



삼성엔지니어링, 내년 ‘실적개선’ 본격화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엔지니어링[028050]이 최근 신규 수주 증가 등으로 주가가 많이 올랐으나 추가 상승 여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케이프투자증권은 최근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중립’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1만4000원을 제시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삼성엔지니어링의 경우 3분기 수주잔고 증가 전환과 대형 프로젝트 수주 기대감으로 주가가 가파르게 상승했으며 다만 지속적인 수주 잔고 증가 기조와 함께 이익 개선을 확인한 이후에 목표주가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김기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오만 두쿰 정유공장을 비롯해 총 2조8000억원을 수주해 14분 기만에 가장 높은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며 “상대적으로 매출화가 빠른 양호한 수익성의 관계사 수주 증가로 실적 기여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3분기 대규모 수주에 앞으로도 수주 개선 흐름이 긍정적이지만 실제 매출이 확대되는 시차를 고려한다면 의미 있는 실적 개선은 내년 이후에 본격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지난 9일 삼성엔지니어링은 자사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가 미국의 세계적인 홍보·마케팅 전문기관인



셀더마, 송지효 예쁨팩 완판 “역시 대세지효” [KJtimes=유병철 기자] 피부 본연의 아름다움을 위한 마스크 과학을 지향하는 제닉의 셀더마가 송지효 #예쁨팩으로 선보인 ‘크리스탈 스킨 마스크’가 론칭 3주만에 초도물량을 모두 완판하는 기염을 토했다. ‘예쁨을 밀착하다’란 컨셉으로 선보여진 셀더마 크리스탈 스킨 마스크는 투명한 하이드로겔 타입으로 피부 관리 중에도, 관리 후에도 빛나는 물광 피부를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론칭과 동시에 #예쁨팩 #예쁜마스크 #인증마스크란 애칭으로 화제가 된 바있다. 여기에 송지효가 출연한 웹드라마 29gram이 조회수 1,000만을 넘기며 큰 인기를 얻자, ‘웹드라마 속 송지효 투명 마스크팩’으로 불티나게 판매가 된 것. 특히 입소문을 타면서 그 판매량이 더욱더 늘어나고 있어 현재 셀더마는 초도물량 완판과 동시에 재생산에 들어간 상태이다. 셀더마 조성은 부장은 “이번 완판은 뷰티에 스타일을 입혀 항상 새로운 개념의 마스크팩을 선보여온 셀더마의 제품 전략과 K-Beauty의 새로운 멘토로 떠오르고 있는 모델 송지효 효과가 더해진 것”이라며 “현재 해외에서 판매 및 구입 문의가 끊이질 않고 있는 만큼 국내는 물론이고 중국, 동남아 등 해외로까지 확대해 완판 기록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