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골프비화

[재계골프비화/故 최종현 회장]포천골프장 선경그룹 자본 유입설 왜

[kjtimes=정병철 대기자]선경그룹 자본이 노태우 전 대통령 돈으로 둔갑돼 왜 포천골프장 유입설이 나왔는가. 이 문제는 ‘일동레이크GC가 선경그룹 소유냐 아니냐’는 문제로 집약 될 수도 있다.

 

골프업계는 이미 이 골프장의 실질적인 소유주는 최종현 회장이라는데 이의를 달지 않았다. 그러나 당시 골프장의 설명은 좀 다르다. 한마디로 “선경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왜 그런 소문이 나도는가에 대해 선경측의 설명은 “단지 선경그룹에서 많은 회원권을 구입했기 때문에 선경이라는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선경은 회원권만 대량 구입했지 골프장이라는 덩어리는 인수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허나 이는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골프종사자들의 설명이었다. 회원제 골프장에서 주인은 회원이다. 특히 선경이 대량의 회원권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결국 선경이 회원권 보유를 통해 실질적인 주인이 아닌가 라고 반문한다.

 

그러나 이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 1989년 사업승인을 받고 골프장사업에 뛰어든 업자치고 이 같은 대기업 자본 유입설에 곤욕을 당하지 않은 업체가 없었다. 대부분 골프장업체가 자본의 한계로 인해 골프장을 대기업에 넘기면서 이 같은 시비를 겪었다.

 

사실 일동레이크GC를 곤혹스럽게 한 것은 이 골프장이 노태우 전 대통령 것이라는 소문이었다. 1995년 11월 노씨의 비자금 사건이 폭로되자 그 비자금중 일부가 골프장을 인수하는데 흘러들어갔다는 소문이 정치권에서 맴돌기 시작 했다.

 

이 소문은 급기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국민적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과연 이 소문은 사실이었던가.

 

이는 노 전 대통령과 최종현 회장이 사돈지간이라는데서 얼마든지 추측이 가능하다. 1995년 8월 19일 노씨의 비자금 사건이 폭로되기 3개월 여전 일동레이크GC는 5년간의 공정을 끝내고 마침내 개장했다.

 

이 골프장은 김승학프로의 혼이 담겨져 있는 작품과 다름없었다. 일동레이크GC는 각종 언론 매체 여론 조사에서도 명문골프장과 조경이 아름다운 골프장으로 골퍼들이 선호하는 골프장이었다.

 

노씨는 대통령 퇴임 후 이 골프장에서 사돈 최종현 회장과 가끔씩 골프를 통해 망중한을 즐겼다 한다. 일반 골퍼들도 일동레이크GC에서 골프를 하면 그 분위기에 젖어들었는데 노 전 대통령이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계속> 




배너
배너


"캐나다구스 80% 할인해요" 블랙프라이데이 노린 사기 접수 급증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시는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 시기에 맞춰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려는 국내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소비자 심리를 악용한 가짜사이트들이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최근 일주일(기간) 동안 해외사이트에서 제품을 구매했으나 사기로 의심된다는 소비자피해가 10건 이상 접수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신고한 피해소비자 대부분이 신용카드 결제를 한 상태로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서 해당 카드사에 피해처리를 요청한 상황이나, 카드사에서는 물품이 배송될 가능성이 있어 해외 카드사 규정에 따라 구매일로부터 일정 기간(15~30일)이 경과되어야 정식으로 접수해 처리가 가능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현재, 사기의심 사이트의 경우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직접적인 사이트 폐쇄가 불가한 상황이라, 추가적인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 유관기관에 협조 요청하여 국내에서 해당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였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결제 후 사이트를 확인 해 보니 고객센터 연락처가 없고, 구매 당시 달러로 표시되어 있었으




경산서 압독국 시대 왕릉급 목관묘 발견...보존처리 서둘러야 하는 이유는? [KJtimes=이지훈 기자]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발견됐다. 이 무덤은 기원 전후에 한반도 남부에서 유행한 통나무 목관묘로, 규모나 부장 유물이 동시대 다른 무덤을 압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덤을 둘러본 전문가들은 이 목관묘가 창원 다호리 1호 목관묘와 경주 조양동 38호 목관묘의 중간 단계 무덤으로, 경산 압량면 일대에 있었던 고대 소국인 압독국의 왕이 묻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왕릉 여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산하양택지개발예정지구 내 하양읍 도리리 115-5번지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압독국 시대 왕릉급 무덤을 포함한 목관묘 2기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왕릉급 무덤으로 지목된 6호 목관묘는 참나무로 제작됐다. 이 무덤은 동서 방향으로 놓였으며, 전체적으로는 ㅍ자 형태다. 통나무를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길쭉한 나무 판재를 사방에 세웠다. 가로는 약 80㎝, 세로는 280㎝인 직사각형이다. 목관 안에서는 피장자의 두개골과 치아, 팔뼈, 정강이뼈가 일부 확인됐다. 고대 목관묘에서 인골이 출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