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골프비화

[재계골프비화/故 정주영 회장] "쉿!" 내가 골프치는 건 비밀이야

[kjtimes=정병철 대기자]정주영 회장은 자는 시간을 제외 하고는 일에 열중한다.

 

정 회장은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는 그의 자서전을 통해 불굴의 정신, 창의적인 노력, 진취적 기상을 통해 오늘날 현대를 일구어 왔다고 했다.

 

그런 그의 기업가 정신은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골프를 자연히 등한시 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골프를 할 시간에 골프장 건설을 도맡으며 국내 골프장 건설에 앞장 서 왔다.

 

정 회장은 사실 “골프쯤이야“ 하며 골프를 편안한 스포츠로 생각 했다. 정 회장이 젊은 시절부터 즐긴 운동은 묵직하고 기술과 테크닉이 필요한 종목이었다.

 

예컨대 씨름 럭비 테니스 등은 파워와 기술이 동시에 필요한 운동이다. 때문에 그는 골프는 나이 들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운동으로 치부해 버렸다.

 

그는 한 번 운동을 하면 땀이 온몸을 적셔야 적성이 풀리는 체질이다. 때문에 18홀을 볼만 툭툭 치며 걸어 다니는 골프가 그의 눈에는 신선한 놀이 정도로 비쳐졌을 것이다.

 

그의 골프 입문은 나이에 비해 늦게 이루어졌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정 회장은 50세 이후부터 골프를 쳤다고 한다. 그러나 실제 환갑이 지난 60세쯤 골프에 정식 입문했다고 보아야 한다.

 

정 회장은 골프구력이 꽤 오래되지 않았다. 그는 1977년 전경련 회장을 맡으면서 골프가 사업상 필요한 운동이라고 실감했다고 한다. 당시 전경련은 매월 골프모임을 통해 기업 총수간의 우의를 다졌다.

 

전경련 회장인 정 회장으로선 회장단들의 골프모임에 참서기 위해서라도 골프를 해야만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골프를 치기 위해 1977년 5월 아예 뉴코리아 회원권을 구입했다. 이 때부터 서너 개의 회원권을 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골프계에선 누가 그에게 레슨을 했는지 알려진 바 없다. 그의 레슨이 베일에 가려진 이유는 골프입문이 늦은데다 노령에 골프를 배웠기 때문에 쉬쉬한다는 것이다.<계속> 




배너
배너


"캐나다구스 80% 할인해요" 블랙프라이데이 노린 사기 접수 급증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시는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 시기에 맞춰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려는 국내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소비자 심리를 악용한 가짜사이트들이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최근 일주일(기간) 동안 해외사이트에서 제품을 구매했으나 사기로 의심된다는 소비자피해가 10건 이상 접수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신고한 피해소비자 대부분이 신용카드 결제를 한 상태로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서 해당 카드사에 피해처리를 요청한 상황이나, 카드사에서는 물품이 배송될 가능성이 있어 해외 카드사 규정에 따라 구매일로부터 일정 기간(15~30일)이 경과되어야 정식으로 접수해 처리가 가능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현재, 사기의심 사이트의 경우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직접적인 사이트 폐쇄가 불가한 상황이라, 추가적인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 유관기관에 협조 요청하여 국내에서 해당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였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결제 후 사이트를 확인 해 보니 고객센터 연락처가 없고, 구매 당시 달러로 표시되어 있었으




경산서 압독국 시대 왕릉급 목관묘 발견...보존처리 서둘러야 하는 이유는? [KJtimes=이지훈 기자]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발견됐다. 이 무덤은 기원 전후에 한반도 남부에서 유행한 통나무 목관묘로, 규모나 부장 유물이 동시대 다른 무덤을 압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덤을 둘러본 전문가들은 이 목관묘가 창원 다호리 1호 목관묘와 경주 조양동 38호 목관묘의 중간 단계 무덤으로, 경산 압량면 일대에 있었던 고대 소국인 압독국의 왕이 묻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왕릉 여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산하양택지개발예정지구 내 하양읍 도리리 115-5번지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압독국 시대 왕릉급 무덤을 포함한 목관묘 2기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왕릉급 무덤으로 지목된 6호 목관묘는 참나무로 제작됐다. 이 무덤은 동서 방향으로 놓였으며, 전체적으로는 ㅍ자 형태다. 통나무를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길쭉한 나무 판재를 사방에 세웠다. 가로는 약 80㎝, 세로는 280㎝인 직사각형이다. 목관 안에서는 피장자의 두개골과 치아, 팔뼈, 정강이뼈가 일부 확인됐다. 고대 목관묘에서 인골이 출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