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9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KJ 탐사와 분석

[인터뷰] 박미영 한국음식문화재단 이사장

"한식학교 세워 한식 세계화에 앞장설 것"

[kjtimes=정소영 기자]"한식문화를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한식학교를 만들고 싶다. 한식(음식)의 궁합이 남녀 간의 궁합보다 더 심하다"

지난 28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재단법인 한국음식문화재단 사무실에서 만난 박미영 한국음식문화재단 이사장이 강조한 말이다.

이날 대학교육과정인 '한식 학교'를 준비하고 있는 박미영 한국음식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한식의 철학과 한식의 세계화 등에 대해 인터뷰를 했다.

먼저 그는 한식의 문제점으로 "양념류와 저림류가 많고 된장, 간장 등 슬로우 푸드가 만드는 지역과 온도, 솜씨, 소금의 종류 등에 따라 달라 표준화되기 어렵다"며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이런 문제들을 극복한 표준화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세계인들이 한국음식인 된장, 간장 등 슬로우 푸드를 웰빙 음식으로 믿고 있기 때문에 웰빙 음식은 인간을 힐링하는데 중요한 요소로 접근해야 한다"며 "이런 사실을 실현시키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음식문화재단이 이런 단점을 장점으로 바꾸고 한식이 너무 정교함에 얽매이지 않고 현대인의 맛과 미학을 결합시켜 시대에 맞는 한식을 만들어야 세계인의 입맛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대학과정인 '한식학교'를 만들어 체계적 한식 교육을 통해 인적자원을 개발하고 한식 세계화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음식의 소중함과 가치를 먼저 알아야 한다"며 "그렇기 위해서는 학교를 지을 때 반드시 토지를 조성해 학생들에게 유기농법을 통해 씨앗이 자라 열매를 맺고 그 열매에서 씨앗이 다시 나오는 발아 과정 등을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기농법, 한식의 이론적 배경, 삼투합의 원리, 단백질과 아미노산 등 화학적인 반응과 음식의 결합, 음식의 궁합, 신체를 알 수 있는 의학 등 다각적으로 인체에 맞는 음식 교육을 시킬 것"이라며 "기초적인 것부터 시작해 이 시대에 맞는 철학을 결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식이 인체에 들어가 어떤 사람에게는 긍정적이고 어떤 사람에게는 부정적인 반응을 가져 온다"며 "예를 들어 대부분 50~60대에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이 있는데, 이런 지병을 관리까지 할 수 있는 그런 맞춤형 음식 교육까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이런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인재를 발굴하고, 이들을 세계 각 국가로 보내 한식의 중요성을 알려야 한식이 세계화 된다"며 "현재 한식에 대한 기본적인 이론도 부족하고 한국 음식의 소중함과 우수성 등의 마인드도 없는 상태에서 한국 음식의 세계화는 안 될 것"이라며 한식학교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박 이사장은 한식의 철학인 '오정삼미(5정 正, 淨, 貞, 姃, 訂·3미 味, 美, ?)'의 의미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배너
배너
LG그룹, 구본무 회장 “정도경영의 문화 더욱 강화해야” [KJtimes=김봄내 기자]“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길을 개척한다는 각오로 우리의 사업 구조와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구 회장은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새해 인사모임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리 앞에 전개되는 새로운 경영 환경을 볼 때 과거의 성공방식은 더는 의미가 없다. 주력사업은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이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품을 만들어내야 한다.” 구 회장은 이를 위해선 R&D(연구‧개발)와 제조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저성장이 고착화하고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신속하고 유연하게 시장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며 양적 성장 시대의 관행을 버리고 가치를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의 속도와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 안전 환경과 같은 기본은 철저히 준수하고 고객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에서는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 또한 정정당당하게 실력을 바탕으로 성과를 창출하는 정도경영의 문화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구 회장은 특히 ‘정도 경영’과 ‘경영 투명성’을 강조했다.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경영시스템을 혁신하더라도 사회

식품업계, 아이를 위한 ‘배려형’ 제품 출시 화제 [kjtimes=권찬숙 기자] 식품업계가 전공을 살린 전문성으로 아이들에게 건강함을 제공하는 배려형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식품알레르기 관련 독자적인 기술력을 더한 아기 과자부터, 아이의 피부 면역력을 위한 유산균, 희귀 질환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까지 다양하다.맘마밀 요미요미, ‘알러체크시스템’을 적용한 아기 과자로 식품알레르기로부터 안심! 모유나 분유만 먹던 아기가 이유식과 간식을 먹게 되는 생후 6개월쯤에는 식품알레르기 유발 성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맘마밀의 ‘맘마밀 요미요미 유기농 쌀떡뻥’은 국내 최초(2016년 6월 기준)로 식품알레르기 유발 성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알러체크 시스템’을 적용한 아기 과자로 엄마가 직접 분석결과를 체크해 아기에게 식품알레르기 걱정 없이 먹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이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까다롭게 관리하고자 매일유업만의 노하우로 구축한 알러체크 시스템은 제품 패키지 내 삽입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 후, 식품알레르기를 유발하는 5개의 식품(우유, 계란, 대두, 밀, 땅콩)의 함유에 대한 분석 결과를 제조일자 별로 파악할 수 있어 아기과자의 신뢰도를 높였다.대부분의 과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