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재벌가족사

[삼성家를 말한다④]‘기억하고 싶지 않은 비운의 스토리

이병철 창업주 애틋한 아들 잃고 손녀까지 하늘나라로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가문에는 비운의 주인공이 두 명 있다. 모두 기억을 떠올리고 싶지 않은 일들이다.

 

그 첫 번째는 고 이병철 창업주의 둘째 아들 고 이창희 전 새한미디어 회장이다. 1933524일 경남 의령에서 태어난 그는 1991719일 불치의 병으로 생을 달리했다. 이 창업주가 19871119일 타계했으니 불과 4년 만에 부친을 따라간 셈이다.

 

이 전 회장은 일본 와세다대학 출신이다. 그는 유학시절 만난 나카네 히로미(개명 후 이영자) 여사와 1963년 결혼했다. 그리고는 슬하에 31녀를 뒀다.

 

이 여사는 일본 아이치현 출신으로 일본 미츠이물산에서 중역으로 일했던 나카네 쇼지의 딸이다. 일본 이름을 버리고 이영자란 이름으로 개명한 것은 결혼 23년 만인 1986년의 일이다.

 

이 전 회장은 한 때 이 창업주에게 촉망받는 아들로 사랑을 받았으나 이른바 한비사건으로 인해 삼성그룹을 떠났다.

 

이후 19675월 미국 마그네틱미디어와 제휴해 마그네틱미디어코리아사를 설립했다. 그리고 1977년 인수한 특수세라믹사를 통합해 새한미디어를 설립, 독자운영하면서 재기에 성공했다. 실제 새한미디어는 1990년대 당시 연간 24000만 개의 테이프를 생산해 2400억 원의 매출액을 올리는 비디오와 오디오 테이프 생산업체로 성장했다. 사업상의 성공을 거둔 것이다.

 

하지만 이도 잠시, 그의 사업상 성공 가도는 계속되지 못했다. 불치의 병인 백혈병으로 건강이 악화됐다. 결국 1991년 여름, 미국에서 치료 중 별세를 했다. 향년 58세 때였다.

 

삼성가에는 비운의 상처가 또 있다. 삼성그룹을 이끌고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막내딸인 고 이윤형씨의 죽음이 그것이다. 26세의 나이로 의 고리를 끊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1979426일 태어난 이윤형씨는 세간의 알려진 것이 거의 없을 정도로 조용한 생활을 보냈다. 물론 삼성가가 집안 사정을 외부에 알리지 않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을 정도이기 때문에 이는 어찌 보면 자연스러울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 그녀는 당시 대원외국어고와 이화여대 불문과를 졸업했다는 것과 대학 졸업 후 20059월부터 뉴욕대에서 예술 경영을 공부했다는 것, 삼성에버랜드 지분 8.37%와 삼성네트웍스 주식 292만주와 삼성SDS 주식 257만주를 보유 중이었다는 것만 알려져 있었다.

 

비보가 날아든 것은 20051121일의 일이다. 당시 만 26세의 나이였던 그녀는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1118일 밤 유학중인 뉴욕 맨해튼 근처 숙소에서 스스로 목을 맨 채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당시 미국 뉴욕 경찰은 자살로 결론지었다. 시신의 부검을 실시한 결과 목에 줄을 맨 흔적 외에는 별다른 상처가 없는 점이 이 같은 결론을 내게 했다.

 

젊고 재벌가의 막내딸로 남부러울 것이 없던 그녀의 죽음이 알려지면서 세간에선 갖가지 추측이 난무했다. 왜 스스로 목숨을 버려야 했는지 자살 동기에 대한 의구심도 증폭됐다.

 

2014. 이윤형씨가 떠나간지 9년이 흘렀다. 그러나 그녀는 아직도 삼성가의 아픔으로 애틋하므로 그 자리에 머물고 있다.[다음호에는<현대를 말한다>가 이어집니다]




배너
배너


기상청, 수능일 중부 중심 눈 예상…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 당부 [KJtimes=김봄내 기자]기상청이 23~24일 중부 중심 눈이 예상된다며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수능일인 23일(목)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23일(목) 아침에는 서울·경기도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 24일(금)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약 5km 상공의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4일(금) 새벽부터 아침에는 지상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이 높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