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족사

[현대家를 말한다③]‘비명횡사•자살’…비운의 황태자 많았다

고 정주영 창업주, 형제와 3명의 자식들을 먼저 앞세운 불운

[KJtimes=김봄내 기자]한국경제 발전사에 커다란 획을 그었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일가에선 파란만장한 가족사도 빼놓을 수 없다. 재계 일각에선 현대가 잇따른 비운과 경영난은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이 없다는 말을 되새기게 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들릴 정도다.

 

지난 1938년 경일상회라는 쌀가게로 출발, 국내 최대 대기업 집단인 현대그룹을 창업하는 신화를 만들었던 정 창업주는 6명의 형제와 슬하에 81녀의 자녀, 30명에 달하는 손자손녀를 둔 다복한 대가족의 가장이기도 했지만 형제와 자식들을 먼저 앞세운 불운을 맞았다.

 

정 창업주의 아들 가운데 사고로 숨지거나 자살한 사람은 4명에 이른다. 여기에다 동생까지 32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또 첫째 며느리 역시 지병으로 세상을 등졌다. 정 창업주는 이들 중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을 제외한 4명을 20013월 타계하기 이전에 먼저 떠나보내는 아픔을 겪었다.

 

정주영 패밀리의 불운은 지난 1962414일 정 창업주의 다섯째 동생인 고 정신영 기자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정신영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로 재직하던 중, 독일 함부르크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장 폐색증으로 타계했다.

 

정 창업주는 7형제 중 기자를 하던 동생을 특히 자랑스럽게 생각해 아꼈다. 그를 정치에 입문시키길 희망할 정도로 애정을 쏟았다. 이 같은 애정은 그를 기리기 위해 신영언론재단을 설립한 것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실제 측근들은 정 창업주가 유능하고 성실한 동생 정신영 기자를 무척 자랑스러워했는데 함부르크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던 그를 갑자기 잃자 큰 충격을 받았다고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정신영 기자의 사고사는 현대가문에 찾아온 첫 불운의 그림자에 불과했다. 1982424일 당시 인천제철 사장으로 근무하던 장남 정몽필 전 사장이 교통사고로 사망, 향후 이어질 현대 패밀리들의 악운을 현실화했다.

 

새벽 울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중 경부고속도로상에서 정 전 사장이 타고 있던 승용차가 트레일러 차를 들이받은 것. 이로 인해 그는 그 자리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이때 정씨 일가는 비통의 질곡 속에 빠졌고 정 창업주는 창업 동지 역할을 했던 장남의 죽음에 대해 무척 애통해 했다.

 

슬픔이 잊혀질 만 했던 지난 19904월 현대가문에는 또 하나의 비보가 날아들었다. 정 창업주의 4남 정몽우 현대알미늄 전 회장이 자살한 것이다. 당시 그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서울 강남 역삼동 모 호텔에서 음독자살했다.

 

하지만 비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지난 20037, 정 창업주의 5남인 전 정몽헌 현대아산이사회 회장이 타계했기 때문이다. 정 창업주의 뒤를 이어 대북 사업 바통을 이어받았던 그의 자살은 세간에 충격을 주기 충분했다.<계속>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