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재벌가족사

[재벌가족사]‘민낯’ 드러내는 롯데그룹 실태

진흙탕 싸움에 독단적 황제 경영, 장막 싸인 기업 지배구조 ‘상상이상’

[KJtimes=김봄내 기자]롯데그룹 신동주·신동빈 친형제간 갈등이 대기업 그룹 집단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의 눈꼴사나운 전근대적인 재벌경영 행태라는 비판을 도출시키고 있다.

 

예컨대 그룹 지배권을 둘러싸고 빚어지고 있는 부자·친형제·친족간 진흙탕 싸움, 창업주의 독단적인 황제경영, 불투명하게 장막에 쌓여있는 기업 지배구조 등 상상하지 못할 일들이 줄줄이 노출되고 있는 것이다.

 

2일 재계에 따르면 유통재벌로 통하는 롯데그룹의 재계 서열은 5위다. 연매출 83조원에 임직원 10만명, 80여개의 계열사를 갖고 있는 대기업 그룹 집단이다. 하지만 민낯을 드러내고 있는 그룹의 실상은 눈꼴사나울 정도다. 때문에 재계 일각에선 전근대적인 재벌경영 행태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부자·친형제·친족간 진흙탕 싸움

 

우선 그룹 후계자 자리를 놓고 부자·친형제·친족 등간 피도 눈물도 없는 진흙탕싸움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신동빈 대 반 신동빈구도도 엿보이고 있다.

 

부친인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해 장녀인 신영자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 삼촌인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 등은 신동주 전 부회장의 편에서 서서 신 회장을 강력 비난하며 직간접적인 영향을 행사하고 있는 모양새다.

 

사실 롯데그룹에서 형제간의 다툼은 처음 일이 아니다. 신 총괄회장은 동생들과 크고 작은 갈등을 빚었다.

 

일례로 자본금 150만원으로 지난 1958년 롯데를 설립하면서 남동생들과 골고루 나눠 가지고 동생들에게 중요한 역할도 맡겼던 그는 이후 동생들과 갈등으로 각자의 길을 가고 있다. 둘째동생 신춘호 농심 회장과 넷째 남동생 신준호 푸르밀 회장 등은 신 총괄회장과의 다툼으로 모두 회사를 떠났다. 신선호 일본 산사스 회장만 그의 곁에 남았다.

 

신 총괄회장은 막내 여동생인 신정희 동화면세점 사장과도 법적 싸움을 했다. 신 사장의 남편 김기병 회장이 운영하는 롯데관광이 있는데 롯데그룹은 2007년 일본 관광대기업 JTB와 합착해 롯데JTB를 설립하면서 갈등이 빚어진 것이다.

 

기업경영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한국 재벌의 특성상 재산이나 경영권을 놓고 벌어지는 친인척간 싸움은 롯데그룹에만 국한되지 않고 어제 오늘 일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장막에 쌓여있는 기업 지배구조

 

롯데그룹의 기업 지배구조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다. 무엇보다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인 일본롯데홀딩스 뿐만 아니라 이 회사의 최대주주인 광윤사(고준샤:光潤社)의 지분구조는 파악이 전혀 되지 않고 있을 정도다.

 

실제 한국 롯데의 지주사인 지난 2013년 공모사채 발행을 추진했던 호텔롯데는 금융당국이 한국을 비롯한 일본쪽의 지배구조 자료 제출을 요청하자 꺼리면서 아예 이를 전면 취소하기도 했다.

 

특히 눈길을 끄는 대목은 신 롯데그룹 총괄회장 일가가 낮은 지분율에도 불구하고 얽히고설킨 400여개의 순환출자로 계열사를 거느리며 황제경영을 해왔다는 점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신 총괄회장은 전체 그룹 주식의 0.05%만 갖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일가의 보유주식을 모두 합쳐도 지분율이 2.41%에 불과하다.

 

창업주의 독단적인 황제경영

 

신 총괄회장의 자기마음대로식의 밀실 황제식 경영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 친형제간의 갈등 사태로 문제점도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신 총괄회장은 지난달 27일 일본 도쿄(東京) 롯데홀딩스 본사에서 주요 임직원 10여명을 갑자기 불러 모았다. 그리고는 손가락으로 신동빈 회장을 비롯한 6명의 이름을 가리키며 해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일반적으로 등기임원이사 이사를 해임하기 위해서는 이사회 절차가 필요하지만 이 같은 신 총괄회장의 구두지시가 법적 절차와는 관계없이 그동안 롯데그룹의 인사를 좌지우지했다는 관행을 방증해주는 것이다.

 

신 총괄회장의 해임지시서는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롯데그룹에서도 법적 절차보다 우선시된다는 사실도 입증됐다. 그는 이사회를 거치지 않고 지시서로 신동빈 회장,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 이인원 롯데그룹정책본부 부회장 등 3명을 해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이 역시 법상 하자가 있는 만큼 효력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재계와 증권가에서도 롯데그룹의 폐쇄식 경영이 회자될 정도로 유명하다. 실제 지난 2006년 롯데쇼핑을 상장하기 위해 신동빈 회장이 관련보고를 했을 때 신 총괄회장은 내켜 하지 않았다고 롯데그룹은 전했다.

 

신 총괄회장의 기업공개를 싫어하는 경영방식 때문에 2013년 기준 일본 롯데그룹 계열사 37곳 가운데 상장된 기업은 단 한 곳도 없다. 반면 신 회장이 경영해온 한국 롯데그룹에는 상장 계열사가 9개 있다.

 

증권사 한 애널리스트는 기업분석보고서를 쓰기 위해 롯데그룹 한 계열사의 IR(Investor Relations·기업설명회) 담당자에게 관련 자료를 요청하면 공개를 꺼릴 정도로 기업문화가 폐쇄적이라고 귀띔했다.


배너
배너
LG그룹, 구본무 회장 “정도경영의 문화 더욱 강화해야” [KJtimes=김봄내 기자]“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길을 개척한다는 각오로 우리의 사업 구조와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구 회장은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새해 인사모임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리 앞에 전개되는 새로운 경영 환경을 볼 때 과거의 성공방식은 더는 의미가 없다. 주력사업은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이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품을 만들어내야 한다.” 구 회장은 이를 위해선 R&D(연구‧개발)와 제조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저성장이 고착화하고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신속하고 유연하게 시장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며 양적 성장 시대의 관행을 버리고 가치를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의 속도와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 안전 환경과 같은 기본은 철저히 준수하고 고객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에서는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 또한 정정당당하게 실력을 바탕으로 성과를 창출하는 정도경영의 문화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구 회장은 특히 ‘정도 경영’과 ‘경영 투명성’을 강조했다.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경영시스템을 혁신하더라도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