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시크릿노트]삼성그룹, ‘이재용 시대’ 2년 성과와 과제

재계 일각 ‘초보 지휘관으로서는 합격점’ 평가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그룹의 3번째 지휘관이 등장한 지 만 2년이다. () 이병철 창업주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이 회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삼성의 지휘봉이 넘어온 것이다. 오는 11일이면 이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투병생활을 한 것도 2년이 된다.


일단 재계에선 이 부회장의 지난 2년 성과를 두고 초보 지휘관으로서는 합격점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미래에 대한 우려는 어느 때보다 높다. 삼성호의 백년대계를 위한 과제가 만만치 않는 고민을 안겨주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삼성의 지휘봉을 잡은 이 부회장은 부친인 이 회장의 부재 속에서 숨가쁘게 달려왔다. ‘삼성를 안정적으로 이끌던 선장의 갑작스러운 부재 상황이 닥친데다 글로벌 경영환경마저 급변하는 시기에 지휘봉을 잡았던 탓이다.


일각에선 이 부회장이 삼성의 지휘봉을 잡은 시기가 좋지 않았다며 우려하는 시선도 많았다. 커져만 가는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에 직면했다는 이유에서다. 삼성호의 방향타를 올곧게 잡아야 하는 이 부회장의 고단함이 미뤄 짐작가는 대목이다.


하지만 여러 우려 속에서도 이 부회장은 삼성의 과감한 변화를 모색하며 정면돌파를 택했다. 아버지의 그늘이 아니라 이재용식 경영을 통해 삼성의 안정을 이끌어낸 것이다.


단적으로 그는 경영전면에 나서면서 삼성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새롭게 짜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주력사업이라고 하더라도 시너지가 없다면 과감하게 메스를 들이댔고 조직과 의사결정 구조를 슬림화하면서 경직된 문화를 유연화했다.


이 부회장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석유화학, 방산 등의 덩치 큰 사업들을 매각하면서 이제는 전자와 금융을 양대 축으로 하는 새로운 삼성의 진용을 갖췄다.


또한 통합 삼성물산의 출범 작업으로 사업과 지배구조의 두 마리 토끼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경영혁신을 이뤄냈다. 사업과 지배구조 개편작업은 아직 종착역에 다다르지는 않았으나 핵심사업에서 이미 변화가 시작된 만큼 이재용의 삼성 탈바꿈은 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업과 지배구조의 개편작업과 함께 이 부회장이 공을 들인 것은 조직시스템이다. 상명하복식 조직문화를 버리고 소통과 창조의 문화를 입히는 작업에 무엇보다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한 것이다. 비효율적인 보고 문화 등을 없애면서 의사결정은 그만큼 더 빨라졌다는 평이 뒤따르고 있다.


다만 이재용 시대의 과제는 여전히 만만치 않은 고민으로 다가온다. 그룹의 핵심이지만 전자에 비해 글로벌화되지 못하고 있는 금융사업은 쉽게 그 해법이 보이질 않고 있다. 전자의 경우도 스마트폰 이후의 뚜렷한 먹을거리가 눈에 띄지 않는다.


새로운 먹을거리 찾기에 그룹 전체의 핵심 역량을 모았는데다 불구하고 여전히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것은 이 부회장에게 가장 힘겨운 대목일지 모를 일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그룹이 성장하는데 핵심적이던 하드웨어의 시대가 저물고 인공지능으로 대변되는 소프트웨어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만큼 이 부회장이 어떤 해법을 가지고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 나설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