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7 (월)

  • -동두천 17.8℃
  • -강릉 15.0℃
  • 흐림서울 17.3℃
  • 대전 13.3℃
  • 대구 12.8℃
  • 울산 16.4℃
  • 흐림광주 17.6℃
  • 부산 16.6℃
  • -고창 18.2℃
  • 천둥번개제주 18.2℃
  • -강화 16.5℃
  • -보은 12.5℃
  • -금산 12.1℃
  • -강진군 16.4℃
  • -경주시 12.7℃
  • -거제 17.6℃

정혜전 오피스토크

“상처는 스스로 가장 많이 만든다”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사람으로 인한 상처를 늘 받고 산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누군가에게 된통 당한 경험으로 사람에 대해 두려움을 갖게 된 경우도 있다.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도 지례 놀란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사람 관계로 이루어지는 사회 속에 살면서 사람에 대한 두려움이 큰 것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동반하기도 한다. 심해지면 사람 관계에 위축감이 생겨 버리기도 한다.


특히 사람 관계로 일을 하는 직업을 갖은 사람은 사회생활이라는 것에 회의감마저 갖게 되기도 한다. 능률 저하뿐이 아닌 사회 적응력 상실로까지 발전하기도 한다.


자신의 상처는 누군가 말끔히 치유 시켜 줄 수 없다. 가슴에 남은 상처는 스스로 치유 능력을 키워 나가는 방법이 최선이다. 물론 좋은 사람들을 만나 치유해 나가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의존적 치유는 다른 상처를 물리칠 수 있는 강한 치유법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타인의 작은 말에도 깊게 생각하지는 않는가. 그저 지나가는 말 한마디에도 왜 저렇게 내게 말을 하지’, ‘내게 감정이 있나는 깊은 생각에 사로잡혀 스스로 가슴에 상처를 남기는 사람이 있다.


상대는 아무 뜻 없이 한 말일수도 있다. 물론 비수를 꽂으려 한 말일 수도 있다. 전자인 경우는 너무 깊이 생각하고 해석하는 성격이 문제점이기도 하다. 후자인 경우는 상처를 깊게 받게 되면 상대의 의도대로 움직여주는 꼴이 되고 만다.


상대의 말 한마디로 상처를 남기고 안 남기고도 스스로 컨트롤이 가능하다. 사람들의 말에 상처를 남기는 것도 날려 버리는 것도 자신의 성향이나 사고에 따라 컨트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상처를 남기고 힘들어 하는 자신만 가장 큰 피해자가 될 뿐이다.


상처를 남길 수 있는 말일수록 깊게 생각하고 해석하지 말자는 세뇌를 걸자. 처음에는 힘들지만 한두 번 하다보면 기억할 수도 가슴에 남게 하지 않을 수 도 있다.


누군가 무슨 말을 해도 생각이 있는 건지 못 들은 척 하는 건지 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스스로 상처를 줄이며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한 것이다. 이런 처세는 대인관계뿐이 아닌 자신에게 여유로움을 가져다준다.


나쁜 기억은 가슴에 담아 두지 마라. 좋은 기억보다 나쁜 기억이 더 오래 가슴에 남게 된다. 하지만 아 그런 나쁜 일이 있었구나하며 까마귀 고기를 자주 먹는 듯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상대가 눈앞에 보이지 않는데도 나쁜 기억을 곱씹으며 말을 해 기억을 상기시키는 사람이 있다.


어느 쪽이 자신을 위한 현명한 처신을 하는 걸까. 답은 뻔하다. 하지만 나쁜 것일수록 빨리 날려 보내지 않고 살아온 사람에 게는 쉽지 않은 것이다. 이렇게 사고나 언행의 습관이 무서운 것이다.


오랫동안 자리 잡은 습관을 한순간 바꾸기는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자신을 위한 현명함을 키우기 위한 사고의 습관을 바꾸어 보려는 의지는 변화의 힘을 발휘 할 수 있게 된다.


좋은 기억은 가슴에 깊이 나쁜 기억은 빨리 날려 보내는 훈련을 해 보자. 무엇이든 처음엔 힘들지만 습관이 되면 자신의 스타일로 굳어질 수 있다. 한결 여유롭고 긍정모드의 사람으로 변신하게 될 것이다.


깊게 파인 대못 자국은 빼도 못자국을 지울 수 없다는 것처럼 한번 깊이 박힌 상처 자국은 완전히 지울 수는 없다. 하지만 다른 대못 자국을 또 만들어 나가지 않는 사고나 처신이 필요하다.


사람들과 어우러져 살아야 하는 사회에서 사람으로 인한 상처를 한 두 번은 겪게 된다. ‘하게 넘기는 성격상 상처를 받지 않는 경우도 있고 정말 한 번도 사람으로 인한 상처를 받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자신이 처신을 잘 해서 일 수도 좋은 사람들만 만난 경우일 수도 있다.


상처를 많이 받는 사람들을 보면 작은 것도 가슴에 담아 두는 자신의 성격이 사람에 대한 상처를 늘게 만드는 원인인 경우도 있다. 스스로 상처를 만들고 있는지 되돌아보자. 상처를 받는 자신만 손해인 것이다.




배너
배너






박근혜, 독방 수리 요구하며 며칠간 당직실서 취침...특혜 논란 [KJtimes=김봄내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뒤 며칠간 감방이 아닌 교도관 당직실에서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 측은 지난달 31일 새벽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 전 대통령에게 3.2평(12.01㎡) 규모의 독방을 배정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도배 등 내부 수리를 요구하며 입감을 거부했고, 구치소 측은 수리가 완료되기 전 며칠간 박 전 대통령을 교도관 당직실에서 임시 생활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은 수용자는 독거수용하되 ▲ 독거실 부족 등 시설여건이 충분하지 않을 때 ▲ 수용자의 생명 또는 신체의 보호·정서적 안정을 위해 필요한 때 ▲ 수형자 교화 또는 건전한 사회 복귀를 위해 필요한 때에 한해 혼거수용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설사 박 전 대통령의 요청을 받아들인다 해도 혼거실에 수용하는 게 맞는다는 얘기다. 법 규정까지 어겨가며 박 전 대통령에게 특혜를 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박 전 대통령이 생활하는 방은 서울구치소 측이 통상 예닐곱의 수용자가 함께 쓰는 혼거실을 독거실로 개조해 제공한 것으로 알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