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1 (수)

  • -동두천 20.6℃
  • -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4.6℃
  • 맑음광주 23.4℃
  • 흐림부산 20.1℃
  • -고창 22.6℃
  • 흐림제주 21.7℃
  • -강화 17.7℃
  • -보은 20.4℃
  • -금산 20.9℃
  • -강진군 20.6℃
  • -경주시 24.4℃
  • -거제 22.9℃

정혜전 오피스토크

“상황과 사람에 따라 유연한 처신을 해라”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아무리 좋은 언행도 상대에 따라 받아들이는 느낌이 상이할 수 있다. 생각이나 성향이 다르니 같은 사물이나 상대의 언행을 보며 느끼는 차가 클 수밖에 없다.


사람들을 대하는 기술이 뛰어나 누구나 자신을 좋아한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 사람에 따라 다른 언행을 하며 상대와 맞추어 주어 인간관계를 잘 이끌어 가는 큰 장점을 가진 사람이다.


이런 경우는 적보다는 동지가 많은 게 사실이다. 물론 이런 사람 중에도 적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자신의 스타일대로 사람들을 대하는 사람들 보다는 적의 수가 눈에 띄게 적은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누구나 자신을 좋아하며 끈끈한 인맥을 만들어 간다고 자신하는 사람 중에 자신의 생각만인 사람도 있다. 자신은 그렇게 자신하지만 주변 사람들은 그저 잘 아는 관계라 생각하거나 상대는 오히려 자신이 맞추어 주어 관계를 맺어 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그런 사람에게 자신이 처신을 잘 하거나 인간관계를 잘 이끌어 간다는 자 랑을 늘어놓아서는 안 된다. 장점이 아닌 단점으로 추락해 버리게 만드는 결과를 만들어 버릴 수도 있다.


상대와 사고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배제하지 말자. ‘저 사람은 왜 저럴까’,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는 사람이 있다.


생각하고 평가하는 건 자유이다. 하지만 싫은 티를 바로 내고 표현을 해 분위기가 경직되게 하거나 관계가 소원해지게 만드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상대에 대한 평가는 가슴에 담고 맞추어 주는 듯 대하는 사람이 있다.


전자는 자신과 조금만 맞지 않는다 생각되는 사람들과는 바로 적이 되고 만다. 후자는 자신과 맞지 않는 사람들과도 맞추어 가며 관계 유지를 해 나가 좋은 인맥으로 발전시키기도 한다. ‘다름을 인정해 주는 것이 배려의 언행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상대가 느긋한 형인가 급한 형인가. 느긋한 형에게는 조근 조근 원인부터 결과로 말해 주어야 소통이 잘 이루어진다. 빠르게 언행하는 사람들에게는 정신없다고 불평을 하기도 한다. 또한 빠르게 움직이는 사람들은 성급한 사람이고 결론부터 이야기하는 것은 무엇인가 덮으려 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갖기도 한다.


급한 형은 원인부터 차근차근 말하는 것을 참고 들어 주기가 힘들다. “그래서 결론이 뭐야라는 다그침 같은 질문이 튀어나오고 만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결론부터 이야기 해 주어야 소통이 잘 이루어지고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 주어야 자신과 코드가 맞는 사람이라는 평을 내리게 되어 좋은 관계를 만들어 가게 된다.


상대가 긍정모드인가 부정 모드인가. 모든 것에 허허하듯 불만이라고는 없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이 있다. 불만을 갖지 않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굳이 표현할 필요는 없다는 처신을 하며 사는 사람일 수도 있다.


이런 사람이 자신에게 불만이 없다는 단정적 평가는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불만이 없다는 자신이 들면 상대에게 너무 편하게 대할 수 있다. 그러나 상대가 불만을 감추고 있다면 누적된 불만은 소통 단절에서 관계 청산으로 이어지고 청산을 당한 자신은 원인도 모르고 당한 격이 되고 만다.


이런 상황이 되면 이유없이 관계 청산을 당한 사람입장에선 불쾌감과 배신감을 들지 않을 수 없다. 불만이 없는 것이 아닌 긍정모드로 사람들을 대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매사에 부정적으로 언행을 하는 사람이 있다. 다혈질이거나 늘 사람들을 부리다 보니 습관으로 이어져 있는 경우가 있다. 이런 성향이 강한 사람에 게 굽신거리 듯 하는 모습은 끌려 다니며 자신만 고달픔을 갖게 되는 원인 을 자처하는 꼴이 될 수 있다. 또한 성격을 꺾어 보겠다는 언행은 상대의 성질에 불을 지르는 격이 되고 말기도 한다.


우회적 표현이나 상대가 가장 싫어하거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들을 파악해 맞추어 나가는 것이 효과적이다. 사람은 입맛도 다르고 사고도 다르다. 이것을 인정하며 사람들을 대한다면 적을 만들거나 인간관계의 고립을 피할 수 있다. 상대를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을 위해서이다. 대인관계만을 위해 상대를 맞추어 주는 것일까. 결국 자신의 사회성을 위한 것이다




배너
배너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청량함 뽐낸 화보 공개 [KJtimes=박선우 기자]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가 청량한 매력의 화보를 공개했다. 아이린과 슬기는 오는 6월 1일 발간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소녀들만의 상큼한 케미를 보였다. 오프숄더 톱, 크롭트 톱, 데님 오버롤즈 등에 레이스 브라렛, 반다나 등을 매치해 여름철 뮤직 페스티벌에서 활용하기 좋은 발랄한 캐주얼 룩을 완성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이린은 “언젠가부터 그냥 일만 하려 하기보다 그 이상으로 기쁘게 임하려고 하고 밖에 운동도 나간다”며 “멤버들한테도 ‘영화 이거 나랑 같이 보자’하고 먼저 말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는 “영화 ‘런던 시계탑 밑에서 사랑을 찾을 확률’을 보고 쿵짝이 잘 맞는 사람을 만나야겠다 싶었다”며 “제가 그냥 편했으면 좋겠다. 같이 있을 때 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슬기는 “요즘 멤버들과 대학축제 무대를 뛰고 있다. 이번에 정식 팬클럽 이름이 ‘레베럽’으로 정해졌는데, ‘레베럽 여러분!’이러면 소리도 같이 질러 주신다. 최근엔 ‘아이돌 드라마 공작단’에서 데뷔 당시의 에피소드를 연기하기도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엠코르셋㈜, 프랑스 란제리의 전설 메종르자비 론칭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이너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가 프랑스 란제리의 전설적인 브랜드 메종르자비를 6월 1일 CJ 오쇼핑을 통해 선보인다. 1930년 란제리의 본고장 프랑스 리옹에서 탄생된 메종르자비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명품 란제리 브랜드다. 메종르자비의 탄생의 아버지라 불리는 루이 네홍이 르자비에 앞서 설립한 이너웨어 브랜드 라슈헬(Rasurel)까지 포함하면 그 역사는 13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가는 프랑스 정통의 란제리 명가다. 또한 디자이너, 기자, 패션전문 블로거 등 전문가가 선정하는 란제리 어워드 2015에서 ‘프랑스인이 가장 사랑하는 란제리 브랜드’로 뽑힐 정도로 지금도 여전한 인기와 명성을 이어가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특히, 메종르자비는 1960년대에 이미 라이크라를 란제리에 적용해 독점으로 제품을 제작하고, 1995년에는 세계 최초로 심리스 브라를 선보이는 등 란제리의 혁신을 이끌어온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오랜 기간 쌓아온 프랑스 란제리 장인정신을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해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들과 같이 매해 꾸튀르 컬렉션을 발표하는 진정한 명품 란제리 브랜드다. 엠코르셋㈜의 김계현 부사장은 “메종르자비는 명성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