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7 (수)

  • -동두천 17.6℃
  • -강릉 16.7℃
  • 서울 18.4℃
  • 대전 19.0℃
  • 흐림대구 19.6℃
  • 울산 18.7℃
  • 흐림광주 19.3℃
  • 부산 18.7℃
  • -고창 18.5℃
  • 흐림제주 20.6℃
  • -강화 18.0℃
  • -보은 18.2℃
  • -금산 19.5℃
  • -강진군 19.2℃
  • -경주시 19.8℃
  • -거제 19.7℃

생활경제

경기도 평균 강우량 18㎜ 그쳐…해갈에는 역부족

[KJtimes=김봄내 기자]6일부터 경기도에 비가 내렸지만, 평균 강우량은 해갈에 크게 부족한 18에 그쳤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도내에 내리기 시작한 비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평균 18.4를 기록했다.

 

가평군이 29.5로 가장 많이 내렸고, 남양주 29.0, 김포시 28.0, 파주시 26.0의 강우량을 보였다.

 

하지만 가뭄이 가장 심한 안성에는 5.0, 이천에는 14.4, 화성에는 16.0의 적은 비만 내렸다.

 

밭작물의 시듦 피해 등을 단기적으로 해소하는 데는 도움이 됐지만, 최소한의 해갈에도 크게 부족한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밭작물과 논작물의 어느 정도 해갈을 위해서는 적어도 100의 비는 와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