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동두천 1.1℃
  • -강릉 13.4℃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0.0℃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10.3℃
  • -고창 2.3℃
  • 맑음제주 10.6℃
  • -강화 4.9℃
  • -보은 1.3℃
  • -금산 1.7℃
  • -강진군 3.3℃
  • -경주시 5.6℃
  • -거제 10.2℃
기상청 제공

녹십자, KTB투자증권이 ‘투자의견’ 내린 까닭

“비용 처리됐던 연구개발 금액이 축소됐다”

[KJtimes=김승훈 기자]녹십자[006280]에 대해 KTB투자증권이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보유'로 낮췄다. 그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9일 녹십자에 대한 투자의견을 이같이 조정하는 한편 목표주가는 19만원에서 21만원으로 높였다. 그러면서 이 회사가 올해 4분기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요구받은 자료를 보완해 IVIG 미국 품목허가를 재진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혜린 KTB투자증권연구원은 “1분기 실적이 확정된 후 추정 순이익을 23% 올렸지만 백신 관련 임상 비용을 무형자산으로 반영하면서 비용 처리됐던 연구개발 금액이 축소됐다면서 혈액의약품인 아이비글로불린(IVIG)의 수출 확대를 통한 실적개선은 2019년 이후에 본격화할 것인데 기초여건과 주가 회복 속도 사이에 괴리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한미약품, 낙폭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미약품[128940]이 기술수출한 신약 ‘롤론티스’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이 자진 취하된 것과 관련해 출시 지연과 신약 가치 하향조정은 목표주가 변경 사유는 아니라고 판단되며 낙폭이 과도하게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NH투자증권은 한미약품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마이너한 이슈이나 승인 시점은 6개월가량 지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출시 지연에 따라 롤론티스의 신약 가치를 5096억원에서 4631억원으로 수정했으나 한미약품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종전대로 ‘매수’와 58만원으로 제시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미국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이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의 허가신청을 자진 취하했다”며 “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미국 위탁생산업체가 FDA에서 요청한 보완자료를 기한 내에 준비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 연구원은 “취하 사유는 약 자체 문제라기보다는 생산공정 관련 자료 미비로 추정되며 마이너한 이슈로 판단된다”면서 “다만 당초 올해 4분기로 예상했던 롤론티스의 FDA 승인 시점은 내년 2분기로 5~6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