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9 (금)

  • -동두천 21.6℃
  • -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1.9℃
  • 연무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5.4℃
  • 연무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6.7℃
  • -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4.6℃
  • -강화 21.7℃
  • -보은 23.5℃
  • -금산 23.6℃
  • -강진군 22.8℃
  • -경주시 27.8℃
  • -거제 27.4℃

KJ세상만사

경찰,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3억원대 뇌물 혐의 수사 중

[KJtimes=김봄내 기자]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무원에게 수억원대 뇌물을 준 혐의로 임우재(49)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을 수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임 전 고문은 20143월 서울 중구청 A 팀장에게 36천만원을 건넨 혐의(뇌물)를 받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올 4'A 팀장이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A 팀장은 서울시 조사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렸다고 주장했지만, 상환 부분은 명확히 소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이 오간 시기는 임 전 고문의 부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구 장충동에 한옥호텔 건립을 추진하던 시기다. 당시 A 팀장은 중구청 도심재생과 소속으로 도시관리계획 업무를 했다.

 

한옥호텔 사업은 서울시에서 총 4차례 반려 또는 보류됐다가 지난해 3월 승인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