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9 (금)

  • -동두천 21.6℃
  • -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1.9℃
  • 연무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5.4℃
  • 연무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6.7℃
  • -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4.6℃
  • -강화 21.7℃
  • -보은 23.5℃
  • -금산 23.6℃
  • -강진군 22.8℃
  • -경주시 27.8℃
  • -거제 27.4℃

KJ세상만사

건축가 이창하, '대우조선 비리' 1심 징역 5년

[KJtimes=김봄내 기자]'대우조선 비리'와 관련해 기소된 건축가 이창하씨가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황병헌 부장판사)8176억원대 횡령·배임 등의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로 기소된 이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씨가 대우조선해양 전무 및 오만법인의 고문으로 재직하며 저지른 배임 범죄와 이씨가 실질적으로 소유했던 디에스온의 회삿돈 횡령 등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씨는 대우조선해양 전무로 있던 20083월 디에스온 소유 건물에 대우조선의 서울 사무실을 입주시켜 시세보다 비싼 임대료를 내게 해 20132월까지 975천만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다만 재판부는 대우조선이 입은 손해 금액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며 특별법 가중처벌 규정을 적용하지 않고 단순히 형법상 배임으로 인정했다.

 

이씨는 대우조선의 오만 법인 고문으로 있으면서 해상호텔 개조공사를 맡은 디에스온에 총 36억여원의 불필요한 추가 공사대금을 지급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디에스온의 자금 26억여원을 빼돌려 해외에 거주 중인 형제들의 식당 운영자금 등으로 쓴 혐의, ▲▲채권의 강제집행을 피하기 위해 디에스온 자금 26억원을 숨긴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이씨는 남상태 전 사장에게 사업 편의 청탁 대가로 4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도 추가 기소돼 역시 일부 유죄가 인정됐다.

 

그러나 디에스온 소유 주택을 가족에게 시세보다 낮게 팔아 11억여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는 무죄 판단을 받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