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17.9℃
  • -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7℃
  • 흐림대구 17.6℃
  • 흐림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17.9℃
  • -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8.2℃
  • -강화 16.5℃
  • -보은 17.4℃
  • -금산 18.2℃
  • -강진군 18.5℃
  • -경주시 16.4℃
  • -거제 18.5℃

정치

文대통령, 김상조 임명… 야당, “협치 포기·오만한 질주” 비판

‘文’ 90% 육박하는 국정수행 지지도로 ‘정면 돌파’ 예고


[kjtimes=견재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한성대 교수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야당은 곧바로 협치 포기라며 김 위원장 임명을 강하게 비판했다.

 

상임위에 불참했던 자유한국당은 폭거, 바른정당은 오만한 질주라고 날을 세웠으며, 국민의당은 여야 모두의 책임이라며 다른 야당과 달리 다소 온도차를 유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질서에서 공정한 경제민주주의 질서를 만들어야 하는데 금쪽같은 시간을 허비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공정한 경제 질서를 통해 사회적 불평등과 양극화를 해결할 정책능력을 갖췄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공직자로서의 도덕성도 그의 걸어온 길과 사회적 평판이 말해준다중소상공인과 지식인, 경제학자 등 사회 각계 읺사가 청렴한 삶을 증언하고 의원장 선임을 독촉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흠결보다 정책적 역량을 높이 평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김 위원장은 검증을 통과했다정치의 중요한 원칙은 타협이며 야당을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대하는 협치는 원칙적으로 지켜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임명발표 직후 야당은 일제히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곧바로 긴급 대책회의를, 내일에는 당 소속 의원들이 모두 참석하는 의원총회를 개최해 향후 청와대와 여당의 인사 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는 해법을 모색할 전망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형언할 수 없는 무거운 심정이라며 이번 임명 강행을 협치 포기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임명은 야당을 기만하고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밀어붙이기 식으로 임명, (문 대통령이)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식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정당도 문재인 정부가 불통과 독재로 가겠다는 선언을 한 것이라고 날을 비난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김 위원장은 다운계약서 작성, 위장전입, 논문표절 등 문재인 인사원칙에 위배되는 인물이라며 그의 아내는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해 고발까지 된 상태라고 밝혔다.

 

대통령 사과 없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것은 국회 무시이자 독선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당은 앞선 두 당과 약간의 온도차를 유지하며 다소 강도를 낮춰 유감을 표했다.

 

국민의당 김수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와 야당이 말하는 협치가 과연 같은 것인지 의문이라며 상대가 무조건 틀렸다고 하면 협치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협치를 되새겨야 하는 것은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라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 양쪽 모두를 지적했다.

 

이날 김 위원장 임명 강행으로 향후 국정 운영 시 여야의 정면충돌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당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도 검토되고 있어 정국이 급랭하는 속도는 시간문제로 보인다.

 

야당은 김 위원장의 임명 강행을 통해 문 대통령이 하루 전 국회를 찾아와 강조한 협치를 먼저 저버렸다는 명분을 얻게 됐다. 새정부 행보를 무조건 막아서고 있다는 여론의 비난에서 작은 돌파구를 찾은 셈이다.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김 위원장 임명으로 작은 산 하나를 넘었지만 막상 눈앞에 더 많은 산을 맞닥뜨리게 된 셈이다. 하지만 90%에 육박하는 지지율이 정면 돌파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배너
배너






기주봉, 대마초 흡연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정재진은 구속 [KJtimes=김봄내 기자]중견 배우 기주봉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또 연극배우이자 극단 대표를 지낸 정재진은 구속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재진(64)씨를 구속하고 기주봉(62)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극배우 겸 조연급 영화배우로 활동 중인 이들은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각각 A(62)씨로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모발에서, 기씨는 소변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으나 두 사람은 모두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류 성분 반응검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지난 9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의정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다. 정씨는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기씨는 검찰에서 영장을 청구하는 대로 이번 주 중으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대마초 공급책 A씨는 친구 사이인 기씨, 기씨를 통해 알게 된 정씨에게 돈을 받지 않고 대마초를 줬다고 경찰에서 주장했다. 특히 연극계에서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