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5 (목)

  • -동두천 26.2℃
  • -강릉 27.5℃
  • 맑음서울 24.5℃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6.2℃
  • 맑음부산 28.4℃
  • -고창 23.6℃
  • 맑음제주 23.1℃
  • -강화 22.3℃
  • -보은 25.3℃
  • -금산 25.9℃
  • -강진군 25.1℃
  • -경주시 27.9℃
  • -거제 29.0℃

정치

김현미 "집 때문에 서러움 겪어봤다...서민 주거안정에 힘쓸 것"

[KJtimes=김봄내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15일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집 때문에 많은 서러움을 겪은 경험이 있다""서민 주거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주택 매매·전세가격 상승, 월세시장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의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임대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급여 수혜의 폭을 넓혀 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청년, 신혼부부에 대한 주거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주택가격의 안정화를 위해 시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저 역시 결혼 11년 만에야 겨우 경기도에 작은 집을 마련할 수 있었고, 그나마 전세값 인상요구 때문에 여섯 번을 이사한 후였다""전세금 인상이라는 얘기만 들어도 가슴이 내려앉고 무수한 아파트 불빛을 바라보며 눈물을 삼키던 시절"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아파트 융자금을 갚고 있다. 아파트 한 채를 온전히 보유하지 못한 장관 후보자는 국토부 역사상 처음이라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정책은 숫자 이전에 마음"이라고 강조한 뒤 "고통받는 국민과의 공감을 통한 현실감과 절박감이 지금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의 모든 국무위원이 갖춰야 할 제1 소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토균형발전 방안에 대해서는 "지방과 수도권은 함께 살아야 한다""세종시, 혁신도시가 명실상부 지역의 성장거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새만금의 잠재력이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도시재생 뉴딜과 관련, "과거의 전면 철거방식이 아니라 지금 살고 있는 주민이 더 좋은 여건 속에서 살 수 있는 방향으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우 이수련, ‘대통령 1호 여성 경호관’에서 배우 된 사연은? [KJtimes=박선우 기자]배우 이수련이 대통령 경호관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이수련이 출연했다. MC 이영자는 이날 “대한민국 대통령 1호 여성 경호관 출신”이라고 이수련을 소개했다. 이수련은 아이큐 146, 이화여대 영문학과 졸업하고 대통령 경호관이 되기 위해 공수∙군사훈련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치는 등 화려한 스펙을 자랑한다. 이수련은 “계획적으로 한 건 아니고 난 재미를 쫓는 스타일이라 어릴 때부터 발레나 무용보다도 태권도였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남학생을 그렇게 때리고 다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졸업을 앞두고 기자나 PD가 되려고 언론사 시험을 준비했다는 이수련은 여성 경호관을 뽑는다는 공고를 보고 흥미를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지원했다”며 “다행히 한 번에 붙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이수련은 아랍 에미리트 왕세자의 경호담당 수행원으로부터 청혼을 받은 적이 있다며 “일부다처제라 두 번째 아내로 오라고 하더라. 그땐 장난하나 싶었는데 출장을 다녀온 선배들이 결혼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 두바이에 갈 일이 있어 다시 만났는데 이번에는 네번째 부인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