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25.1℃
  • -강릉 20.7℃
  • 연무서울 24.4℃
  • 맑음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0.3℃
  • 연무광주 23.7℃
  • 맑음부산 22.9℃
  • -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4.5℃
  • -강화 22.6℃
  • -보은 22.7℃
  • -금산 21.9℃
  • -강진군 22.4℃
  • -경주시 22.5℃
  • -거제 22.7℃

오리온, 실적 2분기 저점으로 ‘불확실성’ 여전하다고(?)

IBK투자증권 “중국 법인 부진으로 큰 폭 실적 감소 불가피”

[KJtimes=김승훈 기자]오리온[001800]이 중국 내 사드 보복 여파로 2분기 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6IBK투자증권은 오리온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다만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IBK투자증권은 오리온의 2분기 연결 매출액의 경우 4273억원, 영업이익은 205억원으로 각각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9%, 26.6%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며 국내와 베트남, 러시아 법인 판매 호조세에도 사드 여파에 따른 중국 법인의 부진으로 큰 폭의 실적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리온의 2분기 국내 제과 매출액이 1728억원, 영업이익은 185억원으로 각각 3.7%11.5%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 법인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40.1% 감소한 1629억원에 영업손실 117억원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 법인의 작년 동월 대비 매출 감소율이 370%에서 465%, 540%로 점점 낮아지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면서 현재 추세 대로라면 89월께는 매출 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그러나 사드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아 언제든 다시 상황이 악화할 수 있는 만큼 실적 불확실성 해소를 논하기는 어렵다“3분기 중 중국 법인 실적이 정상화돼도 작년 4분기 이른 춘제 효과에 따른 호실적이 올해 4분기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