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0.9℃
  • -강릉 23.1℃
  • 박무서울 21.7℃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4.8℃
  • 박무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2.3℃
  • 맑음부산 22.9℃
  • -고창 21.1℃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19.9℃
  • -보은 20.7℃
  • -금산 20.2℃
  • -강진군 19.6℃
  • -경주시 23.5℃
  • -거제 24.2℃

[증시풍향계]전문가들이 바라보는 넷째 주 전망

“코스피 하반기 최고 2,550 상승” “코스피 2분기 영업익 예상치 웃돌 것”

[KJtimes=김승훈 기자]증시전문가들은 6월 넷째 주 증시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19일 유안타증권은 하반기 코스피가 최고 2550까지 상승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선호업종으로 자동차, 소매·유통, 섬유·의복, 건자재, 증권, 지주회사 등을 꼽았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 코스피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이 총 476000억원으로 작년보다 14.5% 증가해 시장 전망치를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를 포함한 기존 대장주의 실적 전망이 계속 개선되고 있으며 2분기 영업이익 상승세는 삼성전자가 이끌고 은행주가 밀어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NH투자증권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단기 거래 관점에서 금 매수전략이 유효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주요 중앙은행의 유동성 축소 우려가 부각될 수 있는 4분기에는 금 가격의 반락이 불가피하다며 연간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중립(Neutral)’을 제시했다.


김승현 유안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주가 상승에도 주당순이익(EPS)과 자기자본수익률(ROE)이 크게 개선되며 가치평가 부담은 낮게 유지되고 있다올해 EPS 성장률이 40% 안팎으로 전망되고 있어 코스피는 지난해 대비 40% 상승한 2,800이 돼도 가치평가 상승 없는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김 팀장은 좀 더 냉정하게 적정 지수대를 계산해 보면 ROE, 주가순자산비율(PBR) 회귀분석기준 2550이 나온다면서 상승기에선 단기급등(오버슈팅)이 있다는 점까지 생각하면 중장기 관점에서 그 이상의 지수 상승도 가능하고 코스피가 3분기에는 탄력적인 상승, 4분기에는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하반기 전략의 핵심 고민은 다시 가치주냐 성장주냐가 될 것이고 긴축 심리의 확산으로 하반기에는 글로벌 금리가 재차 상승할 가능성이 커 성장주의 강세는 일시적, 개별적인 현상으로 본다면서 경기 회복과 금리 인상, 이익 개선의 국면에서는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선호되는데 이는 할인율 상승과 이익 증가에 대한 희소성 하락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보익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시장전망치(컨센서스)131000억원으로 상향 추세라며 삼성전자의 이익 전망치가 오르면서 SK하이닉스 등 정보기술(IT) 업종 전반으로 이익 전망치가 따라 오르고, 이에 따라 코스피도 오를 것이라고 관측했다.


서 연구원은 신한지주, KB금융, 하나금융, 기업은행 등 은행주의 2분기 영업이익 전망도 양호하다면서 순이자마진(NIM)이 오르고 충당금 부담은 완화된 만큼 2분기에는 IT업종과 함께 은행주의 비중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황병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통화정책 스탠스는 다소 매파적으로 평가된 반면 자산시장은 제한된 명목금리 상승 가능성에 베팅했다금 가격과 음(-)의 상관관계인 실질금리의 상승 여력도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황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금 가격은 온스당 12501300달러 구간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금 가격이 1300달러를 돌파한다면 이는 2013년 이후 장기 약세 구간에서 벗어나는 것으로 1375달러까지 상승 폭이 확대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배너
배너


문재인정부, 내년부터 5세 이하 '아동수당' 지원...월 10만원 [KJtimes=김봄내 기자]정부가 5세 이하 아동들을 대상으로 한 달에 1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수당'을 내년부터 전격 도입한다.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 역할을 하며 국정운영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내년부터 기초연금을 인상하기로 방침을 정한 데 이어 아동수당 역시 공약대로 이행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여권과 국정기획위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당장 이에 필요한 재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인구 감소를 방지하고 부모의 육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아동수당 신설을 약속했다. 0~5세 아동에게 월 10만원 지급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이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아동수당 도입 방침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 이후 일관되게 추진한 '복지중심' 국정철학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핵심 복지공약으로 '생애 맞춤형 소득보장체계' 구축을 내걸었다. 아동수당 도입과 함께 기초연금을 월 30만원으로 단계적 인상, 청년구직 촉진수당(최대 9개월 월 30만원) 도입, 장애인 연금(기본급여 월 30만원으로 인상) 인상 등이 이 공약에 포함됐다. 이 가운데 기초연금의 경우 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