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1.2℃
  • 서울 13.9℃
  • 대전 16.2℃
  • 흐림대구 16.5℃
  • 울산 18.3℃
  • 광주 14.4℃
  • 부산 17.9℃
  • 흐림고창 14.9℃
  • 제주 15.2℃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5.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KDB생명, 대규모 구조조정 예고…마지막 찬스(?)

금융권 일각 "문재인 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 전격 실시 전 미리 인원 감축 의도" 추이

[KJtimes=장우호 기자]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금융권에 구조조정 '피바람'이 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창출 정책이 전격 실시되기 전 미리 인원 감축에 들어가는 모양새다.

일례로 KDB생명은 지난 7일 인적구조개편을 공고히 하면서 지점 통폐합과 희망퇴직을 동시에 시행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오는 7월 3일 조직개편을 발표, 희망퇴직 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다. 희망퇴직 접수 기간은 같은 달 14일까지며 대상은 근속 20년 이상, 만 45세 이상으로 임직원 815명 중 40%에 육박하는 310명을 내보낼 계획이다. 3월 말 기준 166개인 지점 역시 절반 수준으로 줄일 예정이다.

KDB생명은 올해 1분기 지급여력비율(RBC)가 124.35%까지 하락, 지난해부터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금자보호가 안 되는 5000만원 이상 고액 저축보험 판매를 중단하고 외부 컨설팅업체에 경영진단을 의뢰, 인건비 300억원을 절감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실제로 KDB생명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경영진에게 연 평균 6242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했으나 지난해에는 한푼도 지급하지 않았다. 지난해 말 102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한데다 RBC비율도 125.7%로 뚝 떨어져 재무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진 탓이다.

그러나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전격 시행되기 전 구조조정을 끝내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자리 추경 예산이 6월 내에 국회를 통과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금이 구조조정을 실시할 절호의 기회가 됐다는 것이다.

KDB생명이 일자리 창출 방침이 내려오기 전 구조조정을 목표치에 맞춰 원만히 끝낸다면 직원은 815명에서 505명으로 크게 줄어든다. 정부의 일자리 창출 요구치가 10%라고 가정했을 때 현재 직원 815명을 안고 가려면 80여명을 추가로 채용해 총 900여명의 직원을 갖고 가야 하지만 구조조정 목표치인 310명을 미리 퇴사시켜놓으면 10%를 추가로 채용해도 550여명에 그쳐 약 260명을 내보내고도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성실히 수행한 셈이 된다.  

이와 관련 KDB생명 관계자는 "현재 희망퇴직 기간, 대상, 규모 등 확실하게 결정된 것이 없다"며 "희망퇴직과 관련해서는 곧 있을 이사회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책적인 문제보다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4월 씨티은행 역시 133개 점포 중 80%에 달하는 101개 점포를 통폐합하고 32개 점포만 남기는 대규모 첨포 축소를 예고한 바 있다. 이 은행은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점포 통폐합에 돌입, 약 800명의 직원이 갈 곳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

흥국생명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KDB생명과 마찬가지로 RBC가 금융당국 권고치인 150%에 못 미치는 145%를 기록, 지난 3월 말 후순위채를 500억원 규모로 발행하고 체질 개선에 돌입했다. 전국 140개 점포를 80곳으로 축소하고 소비자 대면창구인 금융플라자 22곳도 수도권 및 광역시를 중심으로 10곳으로 줄일 예정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일부 금융사들이 최근 급하게 구조조정에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가 현재 일자리 창출에 대한 방침을 마련 중에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이 방침이 내려올 경우 구조조정을 하기 어렵게 되기 때문에 그 전에 끝내려는 속셈이 다분한데 사실은 문재인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동을 취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피용 BCG 백신'서 비소 검출...영아 접종 백신 [KJtimes=이지훈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에는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이 공급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해당 제품을 우선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남아있다. 단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일부 접종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영유아


'사의 찬미' 포스터 전격 공개...이종석, 신혜선 '애틋' [KJtimes=이지훈 기자]드라마 ‘사의찬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이다. 1991년 제작된 동명의 영화 ‘사의찬미’와 달리 윤심덕과 김우진의 비극적 사랑 외에도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할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려한 캐스팅 또한 ‘사의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종석(김우진 역), 신혜선(윤심덕 역)이 극 중심에서 비극적 사랑을 그려내는 것. 뿐만 아니라 ‘닥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한 박수진PD의 입봉작으로도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일 ‘사의찬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종석, 신혜선 두 주인공의 아련하고도 완벽한 어울림은 물론 드라마 ‘사의찬미’가 보여줄 진실한 사랑과 묵직한 울림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의찬미’ 2종의 포스터는 모두 극중 분위기와 시대상을 보여주듯 흑백으로 제작됐다. 먼저 첫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조민호 대표, ‘2018 대한민국 봉사 대상’ 3개 부문 어워드 동시 수상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사해 화장품 기업의 아시아 첫 지사이자 국내 직접판매업계 6위인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의 조민호 대표이사가 지난 7일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봉사 대상’에서 본상을 비롯해 ‘아름다운 대한국인 상’, 서울특별시 시장상’ 등 총 3개 부문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8 대한민국 봉사 대상’은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회 각계각층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해온 개인 및 기관, 기업, 단체 등을 선정해 매년 공적을 치하하고 나눔과 봉사의 문화를 확산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0년 제정됐다. (사)한국유엔봉사단과 (사)한국국제연합봉사단이 주최하고 대한민국 봉사 대상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사회 봉사 부문 국내 최고 권위의 상으로도 알려져 있다. 조민호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대표는 기업인으로서 그동안 아동과 청소년, 소외계층, 예술인 등을 후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유관 기관과의 상생을 도모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마케팅 기획자이자 소통 전문가로서 사회의 구성원인 기업이 고객과 지역민, 나아가 국가를 위해 어떠한 동반성장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깊이 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