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9 (목)

  • -동두천 24.6℃
  • -강릉 22.0℃
  • 연무서울 24.3℃
  • 박무대전 25.6℃
  • 연무대구 25.9℃
  • 박무울산 24.4℃
  • 박무광주 23.7℃
  • 박무부산 23.4℃
  • -고창 23.6℃
  • 흐림제주 22.1℃
  • -강화 23.9℃
  • -보은 21.7℃
  • -금산 23.5℃
  • -강진군 21.9℃
  • -경주시 24.4℃
  • -거제 23.0℃

회장님은 지금

SK그룹, 최태원 회장 “셰일혁명 활용한 윈-윈 모델”

미국 기업과 셰일가스 공동개발…5년간 1조8000억 투자

[KJtimes=김봄내 기자]“이번 MOU는 미국발 제2차 셰일혁명을 활용해 양국 기업은 물론 양국 정부까지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차원 높은 글로벌 파트너링 모델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인단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최 회장은 28(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미국 에너지기업인 제너럴일렉트릭(GE), 콘티넨탈리소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MOU는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9SK그룹에 따르면 GE와 미국 내 셰일가스를 개발하고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등 세계 각지에서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와 액화석유가스(LPG)를 판매할 수 있는 발전사업 등 수요처를 확보하기 위한 공동 마케팅을 한다.


일례로 해외 LNG 발전소 사업에 함께 입찰해 SK그룹은 LNG를 제공하고 GE는 발전설비를 공급하는 등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정보, 네트워크를 공유하는 것을 꼽을 수 있다.


뿐만 아니다. 양사는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 발전사업도 협력한다. SK그룹은 콘티넨탈리소스와 미국 셰일가스전 공동개발을 확대하고 셰일을 활용한 사업 기회를 탐색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SK그룹은 앞으로 5년 동안 18000억원을 미국에 투자하고 추가로 약 3~5조원 규모의 잠재적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투자 대상은 이번에 체결한 MOU를 포함해 주로 에너지·자원개발 사업이다.


한편 한국은 미국산 LNG 확보로 중동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고 미국산 에너지를 제3국에 수출할 기회를 얻었다. 아울러 미국은 연간 2조원 수준의 에너지 생산·수출로 무역수지를 개선하고 4000~5000명의 고용 효과가 예상된다.




배너
배너



우리은행·한국금융지주, 증권사가 목표주가 올린 진짜 이유 [KJtimes=김승훈 기자]우리은행[000030]과 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IBK투자증권은 우리은행의 목표주가를 기존 1만8500원에서 2만25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은행이 오버행(대량 대기 매물) 이슈 등 그동안 주가를 짓눌러온 요소들이 해소되는 마지막 단계에 와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김은갑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은행은 과거 우리금융 시절부터 장기간 자기자본이익률(ROE)이나 업종 가치평가 대비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할인된 주가를 형성해왔다”며 “이는 그동안 실적 안정성에 대한 신뢰도가 낮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우리은행은 금융위기 후 해외 파생상품 투자 등에 의한 손익변동 폭이 컸고 변동기간도 길었다”면서 “그러나 최근 실적이 안정화하고 경상적 이익규모도 커지고 있어 실적 측면에선 PBR 할인요인이 해소될 자격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금융 시절부터 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지분을 매각했고 올해 1월 과점주주 매각에 성공하면서 남은 예보의 지분율이 21.4%로 크게 하락했다”며 “잔여 지분 매각 시 오버행 이슈가 생기긴 하

‘아침마당’ 이호섭, “트로트, 뽕짝이라 부르지 말라” [KJtimes=박선우 기자]작곡가 이호섭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트로트에도 다양한 장르가 있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 목요특강에서는 작곡가 이호섭이 출연해 '이것이 트로트다'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날 이호섭은 "1990년대 이후부터 젊은 평론가들이 트로트와 대중가요의 장르를 분리하기 시작했다"며 "그러면서 트로트를 성인가요니 '연가로 하자, 아리랑으로 하자' 등 별칭을 붙이는 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요즘은 트로트를 뽕짝이라고 하는데 어감이 안 좋다"며 "뽕 이라는 말의 어원을 보면 뭔가 부족해서 박쳐주는 '뽕을 넣는다'는 그 뽕과 방귀 뽕, 그리고 필로폰 투약을 '뽕을 맞는다'고 한다. 앞으로 가능하면 뽕짝이라는 말은 안 썼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호섭은 그러면서 트로트는 시대와 함께 변화하면서 발전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시대와 함께한 트로트 역사를 소개하며 60년대 소년소녀 가수들이 줄지어 나왔다고 소개했다. 6~7살 나이에 무대에 섰던 하춘화, 오은주를 예로 들었다. 그때부터 우리 가정을 이탈하는 여성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70년대에는 중동으로 가는 해외근로자들이 많다보니 공항에 이별, 공항에 부는 바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