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회

국민의당, ‘8.27 전대’ 본격 시동… 安·千·鄭 3파전

 

[kjtimes=견재수 기자] 국민의당 새 지도부 선출이 결정되는 8.27전당대회 선수들이 윤곽을 드러냈다. 전대 후보자 등록 첫날인 10일 오전까지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입후보 등록을 마쳤고, 천정배 전 대표도 11일 등록 예정이라 일단 3파전으로 시작하는 모양새다.

 

10일 오전 안 전 대표와 정 의원이 전대 출마 입후보 등록을 했다. 천 전 대표는 명일 등록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이번 전대에 출마를 하지 않는다.

 

김 전 대표의 불출마는 안 전 대표에게 뜻을 모으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행보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일단 뜻을 함께하는 의원들과 의견 조율 후 거취에 대해 신중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입후보 등록 및 출마가 예상되는 인사들은 일단 호남 민심 얻기에 주력하는 분위기다. 안 전 대표는 첫 일정을 광주에서 당원 간담회 및 시·구의원 토론회로 소화했다.

 

안 전 의원은 광주시의회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총선 호남에서 국미의당을 우뚝 세워줬다대한민국의 정치 지형 자체를 바꿔줬다고 말했다.

 

합리적인 중도개혁 정당을 거론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IMF 사태를 3년만에 극복했던 그 노선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천 전 대표도 지역구 광주로 내려가 안 전 대표와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선에서 안 후보는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선택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트위터를 활용해서는 좌출우돌하는 안 후보으 본심은 무엇인가, 그때 그때 다르다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대담 행사에서 정동영 이름에 동쪽 동, 헤엄칠 영이 있다동쪽으로 가야한다. 광주가 해가 뜨는 고향 빛고을아닌가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정동영이 당선되면 국민의당이 안철수당이 아닌 공당이라는 확실한 증명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경영권 분쟁 후 처음 ‘형 만났다’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2015년 7월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이 화해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3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독대를 했다. 이번 만남은 모친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의 권유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배석자 없이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한두 번의 만남으로 성과를 내기는 어렵지만 신 회장이 화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대화 노력을 할 것이라는 입장인 만큼 이런 자리는 계속 마련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와 관련 최근 모친인 하츠코 여사의 화해 권고가 있었고 마침 다른 친척의 제안도 있어 2년 만에 독대가 이뤄졌으며 두 사람은 화해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고 만났지만 현안에 대해 특별히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회동 뒤 “롯데그룹을 걱정하시는 이해관계자분들의 염려를 덜어드리기 위해 가족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