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0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문재인대통령 국정지지율 69.5%…1.8%p 상승

[KJtimes=김봄내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소폭 올라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89일 성인 147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조사보다 1.8%포인트(p) 오른 69.5%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지층 결집 효과 등으로 추석 연휴 직전의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70%대에 바짝 다가섰다.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부정평가는 0.4%p 내린 25.6%, 모름 또는 무응답은 4.9%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경남·울산(74.8%·10.5%p), 광주·전라(85.0%·2.3%p), 대구·경북(58.4%·2.2%p) 등에서 올랐다.

 

반면 서울(67.8%·1.6%p)에선 소폭 내렸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53.8%·6.3%p), 50(64.4%·4.4%p), 40(79.6%·2.8%p), 30(83.3%·2.7%p)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20(71.9%·10.1%p)에서는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여전히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을 놓고 긍정평가가 크게 높거나 부정평가보다 우세했다"면서 "핵심 지지층인 민주당 지지층(96.5%98.0%)19대 대선 문재인 후보 투표층(92.3%93.5%)에서도 90%대 초중반 또는 후반의 지지율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연휴는 끝났다” 증시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시각…들어보니 [KJtimes=김승훈 기자]“연휴는 끝났다.” 최장 열흘에 달하는 추석 연휴가 끝났다. 이에 따라 주식투자자들 사이에는 향후 증시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분위기다. 그러면 증시전문가들은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10일 유안타증권은 추석 연휴 기간 글로벌 증시가 호조를 보였고 이제 국내 증시가 이를 따라잡기 위한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연휴 기간 주요국의 거시경제 지표가 긍정적인 흐름을 보였으며 높아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기대감에도 리스크 지표들이 안정화되고 있다는 점이 그 판단 근거라고 설명했다. 이날 대신증권은 한미 양국이 지난 4일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절차 추진에 합의한 데 대해 미국이 자동차와 철강 산업의 적자문제를 협상 의제로 내놓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미국의 무역적자가 대부분 제조업에 기인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미국은 자동차, 철강 등에 대한 무역수지 적자문제 협상에 대한 의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같은 날, 교보증권은 올해 3분기 코스피 기업의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가 최근 계속 내려가고 있다고 봤다.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51조5000억원으로 전주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