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전자/ IT / 통신

LG유플러스 ‘5G 융합서비스’ 아이디어 공모

5G 테스트망, 사업 컨설팅 등 서비스화 적극 지원

[KJtimes=장우호 기자]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다가오는 5G 시대를 대비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개발하기 위한 ‘5G 융합서비스’ 공모전을 진행한다.

12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5G 융합서비스 공모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가코리아 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다. 차세대 미디어, 무인관제 및 지능형 원격제어,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스마트 시티 등 총 4가지 분야에서 전도유망한 미래 기술과 사업모델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

차세대 미디어 분야는 VR, AR, 홀로그램 등과 같은 ‘실감’ 서비스와 가상현실과 인터넷 기술이 결합된 영상회의 시스템인 ‘텔레프레즌스’ 및 자유시점/트래킹 미디어 전송, 개인방송에 대한 기술 또는 사업 제안서를 접수 받는다.

또 드론, 로봇, 원격 제어, 스마트 산업 서비스와 같은 무인관제 및 지능형 원격제어 분야와 차량과 차량 사이의 무선통신인 ‘V2X ‘응용 서비스 등을 포함한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분야 및 지능형 CCTV, 스마트 교통 서비스와 미래 에너지에 관련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공모 받는다.

5G 기술 또는 사업모델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는 중소기업 또는 벤처기업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LG유플러스 홈페이지의 기업/중소업자 페이지에서 고객지원 이벤트에서 11월 24일까지 신청서 및 서비스 기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서류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된 중소·벤처 기업은 최대 2억5000만원 규모의 개발비 지원을 받아 11월 30일부터 2018년 3월까지 약 4개월간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중소 벤처기업들의 아이디어가 실질적으로 서비스화 될 수 있도록 5G 테스트망 및 사업 컨설팅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엄준열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 연구위원은 “차세대 기술에 대한 중소 벤처 기업의 아이디어를 단순히 접수 받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사업화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해 출시할 계획”이라며 “5G 시대에도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기네스 펠트로·안젤리나 졸리 "나도 하비 웨인스타인에 성추행 당했다" [KJtimes=김봄내 기자]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에 대한 성추문 폭로가 계속돼 충격을 주고 있다. 유명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앤젤리나 졸리도 과거 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나서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번지는 양상이다. 미국 잡지 뉴요커는 10일(현지시간) "최소 3명의 여성이 웨인스타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에는 이탈리아 유명 여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아시아 아르젠토와 루시아 에반스로 알려진 전 배우지망생 등이 포함됐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5일 웨인스타인이 약 30년 전부터 할리우드 여배우는 물론 부하 여직원들을 상대로 성적으로 부적절한 각종 언행을 일삼아 왔다고 폭로했다. 웨인스타인은 최소 8명의 피해 여성들과는 합의금을 지불하고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10일 후속 기사에서 웨인스타인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여배우들의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그중에는 기네스 펠트로와 앤젤리나 졸리, 로재나 아켓, 미라 소르비노 등 유명 배우들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펠트로는 NYT 인터뷰에서 자신이 22살 때 웨인스타인이 호텔 방으로 와서 마사지를 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