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재계인물정보

[재계인물정보]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KJtimes=장우호 기자]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은 1958년 10월 5일 인천에서 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와 故 김정일 여사 사이 4남1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미국 보스턴에서 대처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구자학 아워홈 회장의 차녀 구명진씨와 결혼했다. 장모가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차녀인 이숙희 여사로, 조 회장은 한진과 삼성, LG의 세 그룹을 잇는 연결고리다.

1983년 대한항공 구주지역본부 차장으로 입사해 다음해에 부장에 올랐다. 1989년 한일증권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증권금융업에 발을 들였다. 같은 회사에서 1991년 상무이사, 1993년 전무이사까지 승진했다. 1995년 동양화재해상보험으로 자리를 옮기고 1996년 부사장에 올랐다.

1997년 한진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 1999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2000년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았고, 2003년 회장에 올랐다. 2007년 메리츠화재해상보험 회장을 지냈다. 2011년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에 올랐다가 2013년 고액 연봉 논란이 일자 메리츠금융지주와 메리츠화재 회장에서 물러났다. 2014년 3월 메리츠금융지주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경영일선에 다시 복귀했다.

1998년 9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자기자본이 불과 411억원으로 퇴출 위기에 몰린 한진투자증권의 재무구조를 바로잡았다. 조 회장은 당시 푸르덴셜증권 자회사인 PAMA(푸르덴셜에셋매니지먼트아시아)로부터 510억원의 외자 유치에 성공해 이듬해 순이익 735억원, 자기자본 2156억원으로 불려놨다.

이때 평소 친분이 있었던 김한 당시 PAMA 코리아의 대표의 도움이 컸다. 이 인연으로 김 사장은 2003년 메리츠증권 부회장으로 스카우트됐다.

한진가(家)에서 가장 먼저 홀로서기에 나섰다. 2002년 부친 조중훈 창업주가 별세하자 메리츠화재, 메리츠증권, 한불종금 등 3개 금융회사를 계열분리한 뒤 메리츠금융그룹을 출범했다.

그룹 출범과 함께 차별화된 경쟁력을 구축하기 위해 회사 내에 불필요한 형식을 몰아냈다. 전자결재, 자율복장제, 정시퇴근 등을 도입했고, 전문경영인체제와 성과보상주의를 내세워 그룹의 성장을 이끌어 냈다.

조 회장 본인이 지주사를 총괄하고 있지만 각 계열사별로 전문경영인을 둬 그들이 소신경영을 할 수 있도록 경영 전권을 맡기고 있다. 또한 기존에 고정급이 높고 성과급이 낮았던 임금체계를 개선해 성과에 따라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나서기를 꺼려해 은둔형 CEO로 불리지만 나설 때는 끝장을 보는 스타일이다. 우수영업직원 격려행사에 참석해 직원들에게 직접 제조한 폭탄주를 돌리고 무대에 올라가 자신의 18번곡을 불러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계열사 분리할 때만 해도 1450억원으로 네 형제 가운데 가장 적은 주식자산을 갖고 있던 조 회장은 2017년 3분기 말 기준 1조6천억원 규모로 맏형인 조양호 회장이 보유한 주식자산의 7배를 훌쩍 뛰어넘는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한진가 4형제 중 막내가 메리츠가(家)라는 새 명문가문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 대목이다.

그러나 최근 직원의 이탈이 심각한 가운데 오너의 잇속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메리츠금융그룹의 핵심계열사인 메리츠화재는 2016년 상반기 직원 2080명을 거느리고 있었으나 2017년 상반기 기준 1701명으로 1년 새 379명의 직원을 떠나보냈다. 상장 손해보험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인원 감축이며 2위 동부화재의 직원 이탈(133명)의 3배에 가까운 수치다.

그럼에도 회장직에 복귀한 이후 3년간 배당금으로 538억원을 수령해 비판이 일고 있다. 조 회장은 2017년에만 메리츠금융지주로부터 290억원, 메리츠종금증권으로부터 12억8000만원 등 3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수령했다.

앞서 2013년 메리츠금융지주와 메리츠화재 등기임원과 회장직에서 물러났던 것 역시 고액 연봉 논란으로 인한 것이었다.

조 회장은 당시 금융지주 회장들이 경영여건과 관계없이 연봉잔치를 벌인다는 점에서 김영주 민주당 의원에 의해 금융지주 회장 대표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채택됐다. 조 회장은 국감 증인 채택 이후 메리츠금융지주, 메리츠화재, 메리츠종금증권에서 미지급된 50억원의 성과급 수령을 포기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앞으로 3사로부터 중복해 성과급을 받는 문제를 원칙적으로 해소했다”며 “임원들의 연봉 조정도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조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금융지주 회장들이 경기상황과 수익을 고려하지 않고 부당하게 고액연봉을 받는 것을 지적하려 했다"며 "미수령한 성과급 50억원을 포기하고 연봉개선 의지를 보여준 조 회장에 대해서는 증인 채택을 철회키로 했다"고 말했다.

당시 조 회장은 메리츠금융지주가 2011년 당기순이익 3095원 대비 68% 줄어든 960억원의 2012년 당기순이익 가운데 14%에 달하는 136억원을 받았다.

2014년 9월 메리츠금융지주가 사세확장을 위해 166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자 자신이 보유한 메리츠금융지주 지분 8539만주 가운데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2879만주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1175억원을 납입했다.

형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는 제사를 따로 지낼 정도로 사이가 매우 나쁘다. 둘째 형인 조남호 한진중공업그룹 회장과 손 잡고 조양호 회장을 상대로 법정 공방도 여러 차례 벌였다.

선친의 유산배분과 관련해 형 조양호 회장과 사이가 매우 안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차례 소송을 겪었고 조양호 회장과 故 조수호 회장, 조남호 회장과 조정호 회장이 음력과 양력으로 기일을 나눠 제사를 따로 지낼 정도까지 악화됐다.

2005년 조남호 회장과 함께 큰형 조양호 회장을 상대로 정석기업 주식명의 개서절차 이행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두 동생은 세 형제의 숙부인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과 외숙부 김성배 한진관광 고문의 정석기업 주식이 조중훈 전 회장의 차명주식이라며 분배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한진그룹은 “주식 실소유주가 조양호 회장의 숙부와 외숙부”라며 “조양호 회장이 마음대로 나눠줄 수도 없고 소송의 대상도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서울중앙지법은 조중건 전 부회장과 김성배 고문의 뜻에 따라 조남호 회장과 조정호 회장에게 증여토록 하는 내용의 조정결정을 내렸다. 당사자들이 모두 이를 받아들임으로써 이 소송은 종결됐다.

두 동생은 이어 2006년 대한항공 면세품 공급업체 변경을 놓고 “형이 동의 없이 면세품 납품 알선업체를 마음대로 바꾼 만큼 30억원을 배상하라”며 또다시 조양호 회장에게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번에는 서울중앙지법이 면세품 납품업체 변경이 대한항공의 경영권 행사에 포함된다며 2008년 조양호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두 동생은 서울고법에 항소를 제기한 뒤 법원의 자체 조정에 따라 조양호 회장으로부터 6억원씩 지급 받고 합의했다.

2008년에는 부친 조중훈 창업주의 사가인 서울 종로구 부암동 소재 ‘부암장’의 기념관 조성 약속 불이행에 따른 1억원의 정신적 피해보상 및 부암장의 상속지분 이전등기 이행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은 2011년 법원의 비공개 화해 권고안에 따라 마무리됐다.

2012년 대한항공이 “칼 호텔 부지의 소유권을 이전하라”고 주장하며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홀딩스, 선인터내셔날을 상대로 낸 소유권 이전등기 소송 항소심에서 서울고법의 비공개 조정을 끝으로 10년간 지속돼 온 한진가 2세의 법정다툼은 마무리됐다.

2016년 메리츠금융지주로부터 급여 10억원과 상여 5억6994만원을 받았다. 2017년 상반기에는 급여 5억원과 상여 7억2683만원 등 총 12억4303만원을 수령했다.

배우자 구명진씨와 슬하에 조효재∙원기∙효리 등 1남2녀를 뒀다.

조 회장의 자녀 가운데 장녀 조효재씨만 메리츠금융지주 관련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조씨는 메리츠금융지주 주식 1만9619주(0.01%), 메리츠화재 주식 3만8016주(0.03%) 메리츠종금증권 주식 32만341주(0.05%)를 보유하고 있다.

장남 조원기씨는 아직 나이가 어리지만 경영수업을 위해 곧 일선에 나설 것이라는 업계의 시각이다.


=====================================================================================

기본정보

생년월일: 1958년 10월 5일
직업: 기업인
직함: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

가족정보

관계 

이름 

생년월일 

비고 

부 

조중훈 

1920년 2월 11일~2002년 11월 17일 

한진그룹 창업주 

모 

김정일 

1923년 7월 28일~2016년 12월 15일 

 

누나 

조현숙 

1945년 10월 20일 

이태희 변호사 배우자 

형 

조양호 

1949년 3월 8일 

한진그룹 회장 

형 

조남호 

1950년 2월 12일 

한진중공업그룹 회장 

형 

조수호 

1952년 6월 21일~2006년 11월 26일 

전 한진해운 회장 

배우자 

구명진 

1964년 

구자학 아워홈 회장 차녀 

장녀 

조효재 

1989년 

 

장남 

조원기 

1992년 

 

차녀 

조효리 

2001년 

 



=====================================================================================

학력정보

미국 대처고등학교 졸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경제학 학사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 경영학 석사


=====================================================================================

경력정보

대한항공 구주지역본부 차장(1983년)
대한항공 구주지역본부 부장(1984년)
한일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1989년)
한진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상무이사(1991년)
한진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전무이사(1993년)
동양화재해상보험(현 메리츠화재) 전무이사(1995년)
동양화재해상보험(현 메리츠화재) 부사장(1996년)
한진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사장(1997년)
한진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1999년)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2000년)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회장(2003년)
메리츠화재 회장(2007년)
메리츠금융지주 회장(2011년)
메리츠종금증권 회장(2012년)
메리츠금융지주 회장(2014년)


=====================================================================================

지분정보

메리츠금융지주 9671만4384주(67.69%)
메리츠종금증권 642만4646주(1.02%)



배너
배너


기상청, 수능일 중부 중심 눈 예상…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 당부 [KJtimes=김봄내 기자]기상청이 23~24일 중부 중심 눈이 예상된다며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수능일인 23일(목)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23일(목) 아침에는 서울·경기도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 24일(금)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약 5km 상공의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4일(금) 새벽부터 아침에는 지상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이 높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