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신세계, 증권사들이 앞다퉈 ‘호평가’ 내놓고 있는 까닭

“면세점 수익성 높아질 듯” “면세점 호실적” “3분기 면세점 깜짝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신세계[00417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메리츠종금증권, 대신증권 등 증권사들이 앞다퉈 호평가를내놓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7NH투자증권은 신세계의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2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가 올해 3분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기록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현재 주가는 내년 예상 주가수익비율(PER) 9.5배로 매력적인 수준이라면서 최선호주’(Top Pick)로도 신세계를 꼽았다.


이날, 메리츠종금증권은 신세계에 대해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단기매수, 목표주가를 213000원에서 26만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에 면세사업 부문에서 깜짝 실적을 올리며 호실적을 기록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신세계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743억원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시장 전망치(561억원)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백화점 인천점 운영 지속 여부, 정부의 복합쇼핑몰·아웃렛 규제 관련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관련 리스크 요인을 점검해나갈 필요는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신세계의 목표주가를 267000원에서 30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3분기 면세점 사업이 깜짝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에 따른 것이다.


대신증권은 3분기 초미의 관심사였던 면세점 영업이익 규모가 97억원에 달하면서 면세점 이익 정상화가 현실화했다며 이에 따른 기업가치가 적극적으로 주가에 반영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18140억원, 영업이익은 743억원으로 집계됐고 영업이익은 시장기대치(컨센서스)558억원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라며 백화점은 판매관리비 효율화와 온라인 적자 축소로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했고 면세점은 영업이익 97억원을 기록하며 큰 폭의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백화점 부문은 올해부터 출점이 없어 판매관리비 효율화가 본격화하고 있고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수익성 개선이 가시화할 것이라면서 면세점 수익성은 더욱 커질 가능성이 큰데 중국인이 다시 돌아온다고 해도 지난 12년간 업계의 학습효과가 컸던 만큼 지나친 수수료 경쟁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면세사업을 영위하는 신세계 DF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3.7% 증가한 271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데다 알선 수수료 비중도 줄면서 호실적을 이끌었다백화점도 판촉비가 줄어 이익은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양 연구원은 최근 한중관계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어 중국인 관광객 소비 회복시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다만 롯데, 신라 등과의 면세점 경쟁 강도는 다시 심화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11월 백화점 사업부의 인천점 영업이 종료될 가능성이 큰 점은 주가에 부정적이지만 면세점 사업의 정상화가 기업가치에 더 크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내년 신세계 조선호텔의 면세사업부 영업양수와 강남 면세점 개점에 따른 적자 부담도 DF 명동점 이익 개선 모멘텀으로 충분히 상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경실련, 이중근 부영 회장 등 5인 검찰 고발 [KJtimes=장우호 기자]경실련은 30일 이중근 부영 회장과 부영주택 대표이사 4명을 업무방해 및 사기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화성동탄2지구 부영아파트와 관련해 부실시공과 허위원가 공개를 근거로 삼았다. 경실련은 이날 이중근 회장 등을 분양가심사위원회 업무방해와 소비자 사기혐의로 고발하면서 “더 이상 건설사의 고질적인 부실시공 및 허위 분양원가 공개로 소비자는 피해보고 건설사들만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못하도록 검찰이 엄중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부영아파트는 입주 이전부터 지속적인 하자가 발생해 최근까지 9만여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입주민들은 재산상 피해는 물론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경실련 분석 결과 분양가도 사업비 변경으로 최초보다 세대당 평균 1억원 이상 증가했다. 부영아파트는 논밭임야를 강제수용해서 진행되는 공공택지 아파트로 분양가상한제 적용대상이다. 따라서 부영은 화성시 분양가심사위원회에 분양원가 관련 자료를 제출해 심사를 받아야 한다. 경실련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영이 최초 사업계획을 승인받은 사업비는 23블록 3217억원, 31블록 2119억원이었으나 6개월 후 변경승인 된 사업비는 각각 4693억원,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