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현대백화점·LIG넥스원,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 내놓은 까닭

“3분기 실적 부진”…“4분기 적자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백화점[069960]LIG넥스원[079550]에 대해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백화점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단기매수, 목표주가를 122000원에서 105000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냈으며 어려운 백화점 업황과 정책 불확실성 등이 이유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3분기 매출 4223억원, 영업이익 695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0.3%, 15.1% 부진한 실적을 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LIG넥스원의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83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올해 4분기 이 회사의 대규모 적자가 예상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전반적은 백화점 소비 부진과 경쟁 심화로 기존점의 성장률이 부진했고 의류보다는 명품, 리빙 등 저마진 상품의 판매 비중이 높았던 것이 원인이라며 “4분기에는 지난해 낮은 기저와 영업일 수 확대 영향으로 매출액 성장률이 소폭 회복되고 자체적인 비용 절감으로 영업이익 감소폭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양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은 성장 모멘텀 부재와 낮은 배당성향으로 유통업종 내에서 크게 저평가된 종목이라면서도 소매유통 시장 내 백화점 비중 축소, 복합쇼핑몰·아웃렛 규제에 대한 정책적 불확실성 확대, 저수익 중심의 상품 구성 변화 등으로 실적 부진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 주가 상승 여력이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유재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IG넥스원은 양호한 3분기 실적을 달성했으나 전날 공시를 통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가이던스)60% 하향 조정했다이 가이던스에 따르면 4분기에 영업손실 220억원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 연구원은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의 핵심이 되는 유도무기를 생산하는 국내 유일한 기업으로 향후 지속적인 외형성장이 가능하지만 항공전자, 전술체계 부문의 신규사업 지연, 개발비용 증가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다만 국내 유일의 유도무기 생산업체이자 수출 증가에 따른 성장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캐나다구스 80% 할인해요" 블랙프라이데이 노린 사기 접수 급증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시는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 시기에 맞춰 저렴하게 제품을 구매하려는 국내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소비자 심리를 악용한 가짜사이트들이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최근 일주일(기간) 동안 해외사이트에서 제품을 구매했으나 사기로 의심된다는 소비자피해가 10건 이상 접수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 신고한 피해소비자 대부분이 신용카드 결제를 한 상태로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서 해당 카드사에 피해처리를 요청한 상황이나, 카드사에서는 물품이 배송될 가능성이 있어 해외 카드사 규정에 따라 구매일로부터 일정 기간(15~30일)이 경과되어야 정식으로 접수해 처리가 가능한 상황이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는 현재, 사기의심 사이트의 경우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직접적인 사이트 폐쇄가 불가한 상황이라, 추가적인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 유관기관에 협조 요청하여 국내에서 해당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였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결제 후 사이트를 확인 해 보니 고객센터 연락처가 없고, 구매 당시 달러로 표시되어 있었으




경산서 압독국 시대 왕릉급 목관묘 발견...보존처리 서둘러야 하는 이유는? [KJtimes=이지훈 기자]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발견됐다. 이 무덤은 기원 전후에 한반도 남부에서 유행한 통나무 목관묘로, 규모나 부장 유물이 동시대 다른 무덤을 압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덤을 둘러본 전문가들은 이 목관묘가 창원 다호리 1호 목관묘와 경주 조양동 38호 목관묘의 중간 단계 무덤으로, 경산 압량면 일대에 있었던 고대 소국인 압독국의 왕이 묻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왕릉 여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산하양택지개발예정지구 내 하양읍 도리리 115-5번지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압독국 시대 왕릉급 무덤을 포함한 목관묘 2기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왕릉급 무덤으로 지목된 6호 목관묘는 참나무로 제작됐다. 이 무덤은 동서 방향으로 놓였으며, 전체적으로는 ㅍ자 형태다. 통나무를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길쭉한 나무 판재를 사방에 세웠다. 가로는 약 80㎝, 세로는 280㎝인 직사각형이다. 목관 안에서는 피장자의 두개골과 치아, 팔뼈, 정강이뼈가 일부 확인됐다. 고대 목관묘에서 인골이 출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