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국항공우주·대상·쿠쿠전자, 목표주가 ‘쑥’…이유는

“신규 수주 기대” “3분기 수익성 개선” “3분기 호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항공우주[047810]와 대상[001680], 쿠쿠전자[19240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5NH투자증권은 한국항공우주의 목표주가를 48000원에서 58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영업활동 정상화로 신규 수주 증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올해 3분기 부진한 실적은 수리온 사업과 관련한 충당금 737억원, 이라크 사업 매출채권 회수 지연에 따른 충당금 495억원에 기인한다며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매출 증가와 수리온 사업 정상화로 4분기부터 실적 안정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KB증권은 대상의 목표주가를 29000원에서 3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에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대상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의 경우 8193억원과 38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9.1%, 6.1% 증가했으며 특히 소재부문 영업이익은 84.3% 늘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메리츠종금증권은 쿠쿠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175000원에서 19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는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쿠쿠전자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195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0% 늘었고 영업이익은 234억원으로 1.8% 줄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전기밥솥을 중심으로 하는 가전 부문의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19.8% 감소해 다소 부진했지만 2분기와 비교하면 크게 회복되는 모습이라며 면세점 매출이 57.5% 감소했지만 중국 수출이 늘면서 현지법인 매출이 8%대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유재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훈련기와 경공격기 해외수출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 정부의 수출 지원 강화와 경영활동 정상화로 해외 수주 증가가 기대되고 있다미국 훈련기 교체사업(APR) 수주 기대감을 반영할 시점으로 보이고 내년 매출 25332억원, 영업이익 2234억원을 각각 달성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식품 부문은 영업이익이 마케팅비 투입 등으로 13.5% 줄었지만 매출은 대상FNF 합병, 대상베스트코의 성장 등으로 14.4% 증가했다면서 실적 개선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내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31138억원과 1291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4.5%, 19.1%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렌털부문의 영업이익도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공기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카테고리를 확대하며 고객 수를 늘리고 있고 적극적인 해외 진출로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연구원은 쿠쿠전자는 렌털사업을 인적 분할해 신설법인 쿠쿠홈시스로 재상장하고 가전사업을 별도법인으로 물적분할해 이를 포함한 쿠쿠홀딩스로 변경 상장해 지주사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라면서 분할 후 사업회사(렌털)와 지주사(가전)가 각각 성장성과 실적회복세로 긍정적인 전망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배너
배너

롯데 신동빈 회장, “인품과 열정, 역량 가진 인재 모집해 달라” [KJtimes=김봄내 기자]“롯데그룹 발전의 원동력은 결국 인재다.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사고를 보탤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 학력이나 전공, 성별과 관계없이 인품과 열정, 역량을 가진 인재를 모집해 달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3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 롯데케미칼 본사에서 진행된 롯데케미칼 신입사원 공채 면접 현장을 찾아 인재운영 책임자들에게 어려운 경영 환경일지라도 청년채용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해 눈길을 끌고 있다. 1 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전날인 13일 신 회장은 이날 실무면접부터 임원면접까지 하루에 모두 끝마치는 '원스톱 면접' 진행과정을 점검했다. 아울러 지원자들에게 롯데에 관심을 둔 데 대한 감사의 인사말과 함께 면접 선전을 응원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청년취업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해 시선을 끌었다. 롯데그룹은 이러한 신 회장의 뜻에 따라 최근 취업현장에서 인문계열 졸업자들이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것과 달리 올 상반기 신입사원 중 절반 이상이 문과생일 만큼 전공을 불문하고 직무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