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7.1℃
  • 연무서울 10.6℃
  • 연무대전 12.5℃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3.1℃
  • 연무광주 12.1℃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9.1℃
  • 박무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5.2℃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기업 68%, 연말 성과급 없다”

[KJtimes=김현수 기자]직장인들에게 올 겨울은 더 춥게 느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 10곳 중 7곳은 연말 성과급 지급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41개사를 대상으로 연말 성과급에 대해 조사한 결과, 68%지급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63.4%)보다 4.6%p 증가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68.8%), 중견기업(63%), 대기업(60%)의 순서로 지급하지 않는다는 답변의 비중이 높았다.

 

지급하지 않는 이유는 회사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서’(46.6%, 복수응답)를 첫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정기 지급 규정이 없어서’(31.9%), ‘올해 목표 실적 달성에 실패해서’(22.4%), ‘다른 상여금을 지급했거나 계획 중이라서’(9.1%),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4.3%) 등이 있었다.

 

이들 기업은 올 연말 성과급 대신 회식, 송년회 등 행사’(57.8%, 복수응답), ‘내년 연봉 인상’(23.3%), ‘선물세트, 상품권 등 선물’(21.1%), ‘특별 휴가’(12.1%)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반면,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109개사)1인당 평균 성과급은 239만원이었다.

 

구간별 지급액을 살펴보면, ‘100~120만원 미만’(13.8%), ‘80~100만원 미만’(13.8%), ‘500만원 이상’(8.3%), ‘180~200만원 미만’(7.3%), ‘140~160만원 미만’(7.3%), ‘60~80만원 미만’(7.3%), ‘40만원 미만’(7.3%), ‘300~320만원 미만’(5.5%), ‘220~240만원 미만’(5.5%) 등의 순이었으며, 월급(기본급) 대비 평균 117%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해 지급한 성과급 액수와 비교했을 때 동일하다는 응답이 37.6%로 가장 많았고, ‘증가했다’(32.1%), ‘감소했다’(15.6%), ‘지난해 미지급했다’(14.7%)의 순서로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900만원), 중견기업(453만원), 중소기업(189만원)의 순으로,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4.8배 수준이었다.

 

지급 방식은 부서 또는 개인별 실적에 따라 차등 지급’(44%), ‘개별 실적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라 동일 지급’(36.7%), ‘직급에 따라 차등 지급’(19.3%)의 순이었다.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62.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목표 실적을 달성해서’(45.9%), ‘우수 인재의 이탈을 막기 위해서’(9.2%),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6.4%), ‘회사 재정 상태가 좋아져서’(5.5%) 등을 들었다.

 

 

 








한미약품, 낙폭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미약품[128940]이 기술수출한 신약 ‘롤론티스’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이 자진 취하된 것과 관련해 출시 지연과 신약 가치 하향조정은 목표주가 변경 사유는 아니라고 판단되며 낙폭이 과도하게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NH투자증권은 한미약품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마이너한 이슈이나 승인 시점은 6개월가량 지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출시 지연에 따라 롤론티스의 신약 가치를 5096억원에서 4631억원으로 수정했으나 한미약품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종전대로 ‘매수’와 58만원으로 제시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미국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이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의 허가신청을 자진 취하했다”며 “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미국 위탁생산업체가 FDA에서 요청한 보완자료를 기한 내에 준비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 연구원은 “취하 사유는 약 자체 문제라기보다는 생산공정 관련 자료 미비로 추정되며 마이너한 이슈로 판단된다”면서 “다만 당초 올해 4분기로 예상했던 롤론티스의 FDA 승인 시점은 내년 2분기로 5~6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