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3.2℃
  • 서울 9.9℃
  • 대전 11.0℃
  • 대구 11.6℃
  • 울산 12.0℃
  • 광주 13.2℃
  • 부산 12.6℃
  • 흐림고창 13.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인공지능 운전비서 ‘말로 하는 T맵’ 아이폰에서도 즐긴다

[KJtimes=김봄내 기자]SK텔레콤은 말로 하는 인공지능 내비 ‘Tx누구의 다운로드 수가 800만을 넘어서며, T맵 전체 고객의 절반 가량이 음성인식이 가능한 내비를 경험했다고 22일 밝혔다.

 

‘TX누구는 운전 중 화면 터치 없이 음성만으로 목적지를 검색/변경 할 수 있어 교통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날 SK텔레콤은 iOS 버전을 출시하며, 기존 안드로이드에서만 제공하던 ‘TX누구이용 범위를 아이폰까지 확대했다. 아이폰 고객은 앱스토어에서 ‘T을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T사용 고객은 앱 업그레이드를 통해 바로 이용 가능하다.

 

SK텔레콤은 고객 이용 패턴 분석 결과, ‘TX누구의 대화형 UI(User Interface)가 차량 내 운전 방식도 바꾸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음성명령 사용자의 주행 중 터치 조작이 ‘TX누구출시 전과 비교하여 26% 감소하는 등 음성명령이 터치를 빠르게 대체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연구결과에 따르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일반 운전에 비해 교통사고를 일으킬 확률이 4배 이상이나 높고, 운전대 조작 실수나 신호위반, 차선위반 등을 할 확률이 30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에 따르면 운전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발생한 교통사고는 연 평균 251, 이에 따른 사상자 수는 426명으로 나타났다.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지난해 경찰 단속에 걸린 건수는 73,266건으로 201333,536건과 비교해 118%나 증가했다.

 

SK텔레콤은 ‘TX누구의 음성인식 기능 이용이 확산될수록, 운전 중 휴대전화 이용에 따른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고객 이용 패턴 분석 결과, 내비 본연의 기능인 목적지 안내가 전체의 약 71%를 차지했으며, 음악 듣기(11%) 감성 대화(3%) 순으로 많이 이용했다. 음성으로 가장 많이 찾은 목적지는 주변 주유소였으며, 주차장/맛집/휴게소 등이 뒤를 이었다. 특정 장소로는 집/인천공항/이마트를 가장 많이 찾았다.

 

주행 전과 후에 자주 쓰는 기능도 달랐다. 주행 전에는 목적지 검색 및 소요 시간, 교통정보 안내 등을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주행 중에는 경로 상의 주유소/휴게소 찾기와 노래 듣기/검색 명령이 가장 많이 이용됐다.

 

SK텔레콤은 12월 중 음성으로 전화 걸기/받기와 현재위치/도착예정시간 문자 전송 기능 등을 추가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신규 AI 기술을 적용한 교통정보, 길안내 예측 알고리즘 등을 새롭게 개발해 반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