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2 (금)

  • -동두천 4.7℃
  • -강릉 6.9℃
  • 연무서울 3.1℃
  • 흐림대전 1.0℃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6.7℃
  • -고창 2.8℃
  • 구름조금제주 11.2℃
  • -강화 2.9℃
  • -보은 0.0℃
  • -금산 -0.8℃
  • -강진군 3.6℃
  • -경주시 6.6℃
  • -거제 6.2℃
기상청 제공

일본 투수 센가, ‘연습생 신화’ 다시 쓰다

연봉 1억엔…입단 8년 만에 46배

[KJtimes=김현수 기자]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오른손 투수 센가 고다이(24)가 일본 야구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자신의 연봉에서 무려 6000만 엔이나 오른 금액으로 연봉 계약을 마무리 지으며 일본프로야구 연습생 신화의 한 페이지를 새로 쓴 까닭이다.


22일 스포니치아넥스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센가는 전날 야후 오크 돔의 소프트뱅크 구단 사무실에서 12500만 엔(12억원)에 내년 연봉 계약을 했다. 센가는 이번 계약으로 연습생인 육성선수 출신으로는 소프트뱅크 구단 최초로 연봉 1억 엔을 돌파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입단 당시 270만 엔이었던 그의 연봉은 8년 만에 약 46배로 불어났다.


사실 일본프로야구를 통틀어 센가에 앞서 육성선수 출신으로 연봉 1억엔 이상 받은 이는 야마구치 데쓰야(요미우리 자이언츠)와 니시노 유지(지바롯데 마린스) 등이 유일하다. 현재 일본프로야구 육성 선수 출신 최고 연봉은 야마구치가 받은 32000만 엔이다.


한편 센가는 최근 일본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도 빼어난 투구를 선보이며 포지션별 최우수선수로 구성하는 대회 베스트11에 일본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낙차 큰 포크볼이 일품인 센가가 프로에 입문한 것은 지난 2010년 육성선수 드래프트에서 4순위로 소프트뱅크에 입단했을 때다. 이후 20121군 무대에 처음 올랐고 올해 22경기에 등판해 개인 최다인 13(4)을 올리며 퍼시픽리그 승률 부문 1(0.765)를 차지했다. 평균자책점은 2.64를 기록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