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6 (화)

  • -동두천 -2.7℃
  • -강릉 1.5℃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6.7℃
  • -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8.2℃
  • -강화 -3.0℃
  • -보은 -0.7℃
  • -금산 1.9℃
  • -강진군 4.7℃
  • -경주시 4.8℃
  • -거제 6.4℃
기상청 제공

회장님은 지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우선 최근 논란이 일었던 송도테마파크 부지 내 토양오염 문제와 관련해 실태조사 및 복원을 위한 조치를, 관할 행정청과 협의하여 우선적으로 실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환경오염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인천시가 제시할 경우 이를 전폭적으로 수용해 처리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영향평가와 그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가 완료되기까지는 통상 5년 간의 기간이 소요되는데 이 기간을 최소화시킬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이 회장은 또한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송도3교 지하차도 건설과 봉재산터널 개설 등 두 가지 지역사회 인프라 구축사업이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전체 사회공헌사업비 일부를 인천시에 ()예치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렇게 되면 교통체증이 심한 아암대로와 청학동~동춘동 구간의 체증 해소를 위한 이들 도로개설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영 이중근 회장은 이와 함께 20193월 입주 예정인 송도테마파크 사업부지 인근 동춘1재개발구역(송도동일하이빌파크레, 연수파크자이 3,000세대 1만여 명) 입주예정주민들과도 만나 진솔한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예상되는 민원 발생 소지를 해소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전달했다.

 

부영 이중근 회장은 동춘1재개발구역 주민들이 입주 이후 송도테마파크 조성공사로 인한 소음·비산먼지 민원에 시달리지 않고, 인근 도로 개설 분담금 문제도 원활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입주예정주민들과 미리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도록 하겠다면서 인천시가 부영과 입주예정주민들 간 만남의 장을 주선해 주시길 건의드린다고 요청했다.

 

특히 이중근 회장은 부영그룹은 지난 201510월 송도테마파크 부지 매입에 이에 지난해 송도 포스코E&C빌딩을 매입하는 등 인천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면서 이는 인천이 대한민국을 이끌 미래 성장도시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부영그룹이 인천에 대해 안고 있는 비전은 단발성 투자가 아니라 지속가능한 대대적인 투자라면서 이를 통해 인천과 부영이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의 발전모델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목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