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31 (일)

  • -동두천 -2.1℃
  • -강릉 3.4℃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0.0℃
  • 연무대구 2.8℃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5.5℃
  • -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7.2℃
  • -강화 -0.3℃
  • -보은 -0.1℃
  • -금산 0.5℃
  • -강진군 3.8℃
  • -경주시 3.6℃
  • -거제 5.3℃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SBS 연예대상, '미우새' 어머니 대상 수상

[KJtimes=이지훈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속 어머니들이 올해 SBS 연예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가수 김건모의 어머니 이선미 씨, 개그맨 박수홍의 어머니 지인숙 씨, 가수 토니안의 어머니 이옥진 씨, 가수 이상민의 어머니 임여순 씨가 30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7 SBS 연예대상'에서 유력 후보였던 유재석, 신동엽, 김병만 등을 누르고 대상을 받았다.

 

어머니들이 대상을 가져가면서 유재석과 신동엽 등은 올해 '무관'이 됐다.

 

지인숙 씨는 "나이 먹고도 미운 새끼들을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아유, (수상소감이) 생각이 안 나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수홍은 "제가 28년 노력해도 못한 걸 어머니는 한 방에 하셨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옥진 씨는 "전혀 생각을 못 했다"고 놀란 모습을 보였고, 이선미 씨는 "살림만 하던 엄마를 큰 무대로 끌어내 준 아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민은 몸이 불편해 참석하지 못한 어머니 대신 "요새 자주 아프시다. 그렇게 나오고 싶던 곳에도 못 나오셨다. 다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최우수상은 '미운 우리 새끼''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의 서장훈(쇼토크), '런닝맨'의 지석진(버라이어티)이 차지했다.

 

우수상은 '미운 우리 새끼'의 토니안과 '판타스틱 듀오2'의 김준현(쇼토크), '불타는 청춘'의 강수지(버라이어티)에게 돌아갔다.

 

PD들이 꼽는 프로듀서상은 척추 부상에도 4개월 만에 회복하고 복귀한 '정글의 법칙'의 김병만이 받았다.

 

신인상은 '미운 우리 새끼'의 이상민과 '싱글와이프'의 정재은(쇼토크), '마스터키'의 강다니엘과 '런닝맨'의 전소민(버라이어티)에게 돌아갔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주춤한 ‘증시’…그러나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은 급상승 [KJtimes=김승훈 기자]증시가 연말 들어서면서 주춤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수급상으로 보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보다 연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내년 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상승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가 이처럼 전망하는 이유로는 국내 주식형 펀드로 3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흐름을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전날 기준으로 3조5441억원이 늘었다. 최근 1주일 새 1조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지수 흐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패시브형 인덱스주식 펀드로 3조4000억원이 들어왔다. 올해 비과세 혜택 부여가 끝나 막바지 가입이 몰리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최근 1개월 새 7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선 1조원이 순감했다. 현재 투자전문가들은 증시가 이달 들어 양도세 과세 회피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이자 내년 ‘1월 효과’로 상승세를 점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로 몰린 영향이 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