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31 (일)

  • -동두천 2.6℃
  • -강릉 5.4℃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6.1℃
  • 구름조금광주 5.4℃
  • 맑음부산 7.7℃
  • -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8.2℃
  • -강화 2.6℃
  • -보은 3.1℃
  • -금산 4.1℃
  • -강진군 5.7℃
  • -경주시 5.9℃
  • -거제 7.2℃
기상청 제공

국회

안철수, 당대표 재신임 확정…통합 7부 능선 통과(?)


[kjtimes=견재수 기자]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국민의당이 통합 찬반 투표에서 찬성 안철수 대표가 재신임에 성공했다.

 

국민의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전체 당원을 대상으로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 대표에 대한 재신임 여부 투표를 실시, 응답자의 74.6%가 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안 대표 재신임 전당원투표수 총선거인단 26437명 중 온라인(K-Voting)투표수 45101표와 ARS투표수 14810표를 합산해 총 투표수 59911표로 유효투표율 23%이다.


이 가운데 재신임 찬성은 총 투표수 5911표 중 4706표를 기록했다. 유효득표율 74.6%이다. 이에 비해 재신임 반대는 총 투표수 59911표 중 15205표 득표로 유효득표율 25.4%이다.


안 대표는 당내 통합반대파와 극심한 갈등 속에 재신임 투표라는 승부수를 던졌고 당원들은 찬성에 힘을 실어 줬다. 이후 안 대표의 통합 작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하지만 반대파와의 갈등은 여전히 넘어야할 산이다. 이날 투표 결과를 발표한 후 반대파로 예상되는 한 당원이 단상에 뛰어들어 이동섭 의원의 의결을 저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주춤한 ‘증시’…그러나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은 급상승 [KJtimes=김승훈 기자]증시가 연말 들어서면서 주춤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수급상으로 보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보다 연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내년 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상승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가 이처럼 전망하는 이유로는 국내 주식형 펀드로 3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흐름을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전날 기준으로 3조5441억원이 늘었다. 최근 1주일 새 1조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지수 흐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패시브형 인덱스주식 펀드로 3조4000억원이 들어왔다. 올해 비과세 혜택 부여가 끝나 막바지 가입이 몰리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최근 1개월 새 7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선 1조원이 순감했다. 현재 투자전문가들은 증시가 이달 들어 양도세 과세 회피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이자 내년 ‘1월 효과’로 상승세를 점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로 몰린 영향이 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