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31 (일)

  • -동두천 2.6℃
  • -강릉 5.4℃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6.1℃
  • 구름조금광주 5.4℃
  • 맑음부산 7.7℃
  • -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8.2℃
  • -강화 2.6℃
  • -보은 3.1℃
  • -금산 4.1℃
  • -강진군 5.7℃
  • -경주시 5.9℃
  • -거제 7.2℃
기상청 제공

국회

김성태, 문재인 정권 ‘판도라의 상자’ 잘못 열어

‘임종석-UAE 원전게이트’ 의혹 겨냥… 야권 연대 추진




[kjtimes=견재수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비밀 방문으로 불거진 ‘UAE 원전 의혹규명을 위해 야권 연대를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3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종석 실장이 왜 그리 급하게 UAE 날아갈 수 밖에 없었느냐는 간단한 질문에 조차 우물쭈물 답하지 못하는 청와대가 동문서답(東問西答)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궁색한 책임 떠넘기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된 이 아마추어 정권은 UAE가 한국정부와 맺은 국가간 협약 조차 적폐로 간주하고 열어서는 안 되는 판도라의 상자를 잘못 열어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국방, 의료, IT를 포함한 UAE와의 포괄적 외교관계에 적신호를 야기한 임종석-UAE 원전게이트는 또 다시 사드외교의 전철을 밟고 있다“‘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정권은 국가의 연속성을 부정한 채 전임정부의 외교적 결정을 전면 부정하면서 대외적으로 좌충우돌하는 양상을 보여왔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또 하나의 외교실패 사례가 아닐 수 없다면서 ··일 관계는 물론, UAE 관계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가 계속된 부인(否認)과 회피(回避)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의혹을 끈을 놓지 않고 의혹에 의혹을 제기한 끝에 원전과 연계된 군사협력에 이상신호가 감지됐다는 현재에 까지 이르고 있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힐난했다.

 

끝으로 김 원내대표는 “‘UAE 원전게이트진실규명을 위한 야권연대와 국정조사를 비롯해 국회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이 의혹의 진실을 하나의 의심 없이 낱낱이 밝혀갈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주춤한 ‘증시’…그러나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은 급상승 [KJtimes=김승훈 기자]증시가 연말 들어서면서 주춤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수급상으로 보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보다 연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내년 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상승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가 이처럼 전망하는 이유로는 국내 주식형 펀드로 3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흐름을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전날 기준으로 3조5441억원이 늘었다. 최근 1주일 새 1조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지수 흐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패시브형 인덱스주식 펀드로 3조4000억원이 들어왔다. 올해 비과세 혜택 부여가 끝나 막바지 가입이 몰리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최근 1개월 새 7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선 1조원이 순감했다. 현재 투자전문가들은 증시가 이달 들어 양도세 과세 회피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이자 내년 ‘1월 효과’로 상승세를 점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로 몰린 영향이 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