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31 (일)

  • -동두천 1.0℃
  • -강릉 3.6℃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2℃
  • 구름많음광주 4.7℃
  • 맑음부산 6.4℃
  • -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7.7℃
  • -강화 1.6℃
  • -보은 2.0℃
  • -금산 2.7℃
  • -강진군 4.9℃
  • -경주시 4.9℃
  • -거제 6.5℃
기상청 제공

국회

민주당, “새해 낮은 자세로 분골쇄신”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투표도 동시에 하도록 노력

 

[kjtimes=견재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올 한해는 위대한 국민의 힘을 확인하고 9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룬 감동의 한해였다, “새해에는 낮은 자세로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올해 평화적인 촛불혁명으로 국정농단 세력을 심판했고, 조기 대선을 통해 무너진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민주주의와 민생경제를 복원하는 태생적 과업을 지닌 문재인정부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위 없이 지난 8개월 동안 숨 가쁘게 달려왔고 국정농단으로 마비된 국정운영을 정상화하는 기간이었다국민의 전폭적 지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백 대변인은 그러나 아직 실질적인 삶의 질 변화를 피부로 느끼기 어렵사는 지적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특히 공수처 설치 법안,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정원법 개정안 등 핵심 개혁입법과 민생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야당의 협치를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투표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국민과 함께 노력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그리고 한순간도 긴장을 풀지 않고 낮은 자세로 소임을 다해 국민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a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주춤한 ‘증시’…그러나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은 급상승 [KJtimes=김승훈 기자]증시가 연말 들어서면서 주춤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수급상으로 보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보다 연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내년 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상승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들 증권사가 이처럼 전망하는 이유로는 국내 주식형 펀드로 3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흐름을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전날 기준으로 3조5441억원이 늘었다. 최근 1주일 새 1조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지수 흐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패시브형 인덱스주식 펀드로 3조4000억원이 들어왔다. 올해 비과세 혜택 부여가 끝나 막바지 가입이 몰리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최근 1개월 새 7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선 1조원이 순감했다. 현재 투자전문가들은 증시가 이달 들어 양도세 과세 회피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이자 내년 ‘1월 효과’로 상승세를 점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로 몰린 영향이 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