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수)

  • -동두천 -3.0℃
  • -강릉 1.5℃
  • 구름많음서울 -4.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0.6℃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5.0℃
  • -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0℃
  • -강화 -3.9℃
  • -보은 -2.1℃
  • -금산 -1.7℃
  • -강진군 2.1℃
  • -경주시 2.4℃
  • -거제 3.1℃
기상청 제공

KJ사건그후

[사건그후]ING생명, 보험설계사 ‘허세’ SNS 재개(?)

ING생명 “주기적인 교육 및 실시간 점검 통해 과시형 SNS활동 막고 있다”
실상은 점검과 교육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관측…운전 중에 휴대폰 촬영도

[KJtimes=장우호 기자]ING생명이 자사 소속 보험설계사의 과시형 SNS활동에 대한 제동을 걸었지만 여전히 SNS상에 ‘ING생명’을 검색하면 명품, 수입차 등 과시형 사진이 노출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IMG생명은 전속 설계사들이 명품, 수입차, 고액연봉, 상의노출 등 과시형 사진을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려 잦은 비판을 받자 단속에 들어갔다. 보험 설계사들이 지나치게 과시하는 모습은 회사 이미지에 좋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ING생명 본사는 지난해 1월 ‘회사의 로고를 사용하지 말라’ ‘고급 외제차와 명품 사진을 올리지 말라’ ‘연봉명세서는 공개하지 말라’ 등의 내용이 포함된 SNS 게시글 가이드라인을 정하고 각 영업지점에 전달했다. 아울러 소속 설계사들이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지 꾸준히 점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최근 이 같은 가이드라인이 잘 지켜지고 있지 않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전처럼 노골적으로 과시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과시형 SNS활동이 눈에 띈다는 지적이다. 고가 수입차임을 알 수 있는 특정 부분을 찍거나 간접적으로 명품 시계를 드러내 SNS상에 게재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ING생명 측은 단순한 설계사 개인의 일탈이라는 입장이다. 

ING생명 관계자는 “SNS활동 관련해서 본사 차원에서 주기적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특히 매일 점검을 통해 과도한 SNS활동이 발견될 경우 게시글 삭제와 교육 등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문제가 되는 과시형 SNS활동이 더 많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정도에 그친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ING생명 측의 설명과 달리 전속 설계사들의 SNS활동은 관련 교육을 받았다고 보기 힘든 수준이다. 보험설계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SNS인 인스타그램에서 ING생명으로 검색하면 매일같이 과시형 SNS가 삭제되지 않고 게재돼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일부 설계사는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고가의 차량을 대놓고 드러내며 과시하기도 했다.

ING생명 측은 SNS는 개인의 사생활인 만큼 전부 확인하고 제재를 가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개인적인 SNS활동이라면 게시글에서 회사명을 밝힐 필요가 있었느냐는 것에 의문이 남고 있다. 

특히 이동이 잦은 설계사의 특성 상, 차를 운전하는 도중에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게재하는 경우가 더러 있어 안전문제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회사의 가이드라인은커녕 교통법규마저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일각에서는 ING생명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현대차, 올해 판매목표 ‘초과달성·이익 증가’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005380]가 작년 4분기에는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내겠으나 올해는 사업계획을 초과달성하고 이익도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차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로 어려운 영업환경에서 보수적 사업계획을 발표한 것은 아쉽지만 실제 판매량은 5%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익 개선에 근거한 기업가치 상승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1조12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 늘겠다”며 “12월 파업과 리콜, 임금협상 조정비용이 반영되면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올해 연간 순이익은 기저효과와 펀더멘털 개선으로 작년보다 3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환율 강세에 따른 손실영향 1조1000억원(10원당 영업이익 변동 1668억원)을 반영해도 이익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글로벌 판매량은 목표치인 467만대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회복세를 이어가는 중국에서 작년보다 26만대 많은 103만대를 판매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