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수)

  • -동두천 -7.5℃
  • -강릉 -2.0℃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2.4℃
  • -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5.0℃
  • -강화 -5.7℃
  • -보은 -6.1℃
  • -금산 -5.2℃
  • -강진군 0.1℃
  • -경주시 -0.9℃
  • -거제 1.8℃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서울 광화문 인근 상권, 전국 대표 상권 도약...매출 1위

[KJtimes=김봄내 기자]서울시 광화문역 인근 상권이 연매출과 인당 매출 모두에서 1위를 차지하며 지난 1년동안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상권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상권분석 서비스인 지오비전(Geovision)’을 통해 지난 201611월부터 201710월까지의 전국 주요 20개 상권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광화문역 상권은 지난 2013년 지오비전 조사에선 연매출 7,411억원으로 주요 상권 가운데 20위 수준에 불과했으나, 이번 조사에선 8배 이상 매출이 증가하며 58,355억원의 연매출을 기록해 대한민국 최고 상권으로 도약했다.

 

특히, 광화문 상권은 도보로 10~20분 이내 이동이 가능한 시청역과 종각역 상권의 매출을 묶을 경우 매출 규모가 무려 127천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역 인근 상권은 5년 전 1,845억원의 연매출로 100대 상권 가운데 89위에 불과했으나, 이번 조사에선 38,080억원으로 연매출 5위를 기록했다. 종각은 소비인구가 광화문과 시청역 상권으로 일부 이동하며 5년 전과 비교해 2단계 낮아졌으나 여전히 서울의 대표 상권 가운데 하나로 확인됐다.

 

반면, 2013년 전국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강남역 남부의 경우 이번 조사에서는 13위까지 매출 순위가 떨어졌으며, 2012년에는 2, 5년 전에는 3위를 기록했던 압구정동의 경우 19위까지 매출 규모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강남권의 상권 중심지 이동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광화문과 시청, 종각 상권의 강세와 일부 강남 대표 상권의하락에 대해 연중 이어진 촛불집회 등 대형 행사로 인해 소비 인구가 강북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한, 강남역 남부 상권의 연매출 순위 하락은 삼성 서초사옥 인력의 올해 수원 삼성디지털시티 이동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SK텔레콤의 하도훈 지오비전 담당 부장은 강남역 남부 상권의 반대급부로 삼성디지털시티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경우 조사 이래 최초로 연매출 순위가 100위권 내(81)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젊은 층을 상대로 한 상권이 밀집한 삼성역(2)와 선릉역(4), 강남역 북부 상권(5)은 여전히 높은 연매출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상권으로 조사됐다.

 

SK텔레콤은 인당 월평균 매출의 경우도 1위가 390만원을 기록한 광화문역 상권으로 지난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상권이었다고 밝혔다.

 

2위는 서울시 강동구 천호역 인근 상권은 연매출 규모는 7위에 불과하지만, 인당 월평균 매출은 320만원으로 광화문역과 함께 유이하게 연평균 매출 300만원 이상을 보였다.

 

해당 지역은 속칭 먹자골목이 위치해 젊은 층이 선호하는 식당이 몰려있어 학생 뿐 아니라 지역의 직장인 유동인구까지 흡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 선릉역(3)이나 삼성역(5), 강남역 북부(6) 등의 다른 강남권도 인당 매출이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집회장소의 메카로 떠오르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광화문과 인근 상권이 당분간 강세를 유지하겠지만, 다수의 소비자들이 한 곳에 모일만한 행사가 많지 않아 다시금 강남 상권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의 장홍성 Data Unit장은 막연하게 추측하던 지난 한 해 대한민국의 상권의 현황을 데이터 간의 결합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향후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데이터 분석 결과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현대차, 올해 판매목표 ‘초과달성·이익 증가’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005380]가 작년 4분기에는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내겠으나 올해는 사업계획을 초과달성하고 이익도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차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로 어려운 영업환경에서 보수적 사업계획을 발표한 것은 아쉽지만 실제 판매량은 5%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익 개선에 근거한 기업가치 상승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1조12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 늘겠다”며 “12월 파업과 리콜, 임금협상 조정비용이 반영되면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올해 연간 순이익은 기저효과와 펀더멘털 개선으로 작년보다 3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환율 강세에 따른 손실영향 1조1000억원(10원당 영업이익 변동 1668억원)을 반영해도 이익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글로벌 판매량은 목표치인 467만대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회복세를 이어가는 중국에서 작년보다 26만대 많은 103만대를 판매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