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6 (토)

  • -동두천 2.1℃
  • -강릉 5.9℃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6.0℃
  • -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7.0℃
  • -강화 1.2℃
  • -보은 2.5℃
  • -금산 3.0℃
  • -강진군 6.8℃
  • -경주시 5.1℃
  • -거제 5.3℃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윤식당2, 첫 방부터 시청률 14.1%...박서준 존재감 '눈길'

[KJtimes=이지훈 기자]tvN 예능 '윤식당'이 시즌2에서도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tvN5일 밤 950분 첫선을 보인 '윤식당2'가 평균 시청률 14.1%, 순간 최고 시청률 17.3%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윤식당' 시즌1의 최고 성적인 평균 14.1%, 순간 최고 16% 기록을 단번에 뛰어넘는 것이다.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모습을 담는다.

 

첫회에서는 비빔밥과 김치전, 호떡을 메뉴로 정하고 분주히 식당 오픈 준비를 하는 네 배우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시작은 녹록지 않았다. 비빔밥에 대한 시식단의 반응이 신통치 않아 위기에 봉착하는 듯했다. 그러나 식당 오픈 후 첫 손님에게서 좋은 반응이 나오면서 다음 회를 기대하게 했다.

 

'윤식당2'는 금요일 밤의 강호 SBS TV '정글의 법칙'도 단번에 제쳤다. 이날 '윤식당2'와 동시간 경쟁한 '정글의 법칙 쿡아일랜드'10.3%-13.1%를 기록했다. MBC TV '발칙한 동건 빈방있음'3.6%, KBS 2TV 'VJ특공대'4.3%로 나타났다.

 

1130분에 새롭게 선보인 SBS TV '백종원의 골목식당'4.3%-5.6%로 출발했다. 동시간 경쟁한 MBC TV '나혼자 산다'10.3%-13.6%로 집계됐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국정원 뇌물 혐의' 최경환 구속 "증거 인멸 염려 있다" [KJtimes=김봄내 기자]박근혜 정부 시절 '친박 실세'로 통한 최경환(63)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최 의원을 구속했다.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는 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영장을 발부했다. 강 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빼내 조성한 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은 1억원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자를 무기 또는 징역 10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검찰은 이헌수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이 이병기 국정원장의 재가를 받아 정부서울청사 내 경제부총리 집무실에서 최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파악했다. 최 의원은 검찰 조사와 영장심사 과정에서 일관해 국정원 측으로부터 일체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정원 특활비 1억 수수 의혹이 불거진 직후 보좌진에게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