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7 (일)

  • -동두천 1.3℃
  • -강릉 7.5℃
  • 흐림서울 2.6℃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8.2℃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7℃
  • -고창 5.5℃
  • 제주 10.5℃
  • -강화 0.9℃
  • -보은 2.1℃
  • -금산 2.1℃
  • -강진군 7.5℃
  • -경주시 6.0℃
  • -거제 5.8℃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3남매 화재 사망, 어머니 실화로 결론...방화 가능성은?

[KJtimes=김봄내 기자]경찰이 화재로 세 남매가 숨진 사건에 대해 화재 원인을 방화가 아닌 아이 어머니의 실화로 잠정 결론지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구속된 정모(23·)씨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세 남매 사망 사건을 8일 오전 검찰에 송치한다고 7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2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아파트 11층 주택에서 담뱃불을 이불에 튀겨 꺼 불이 나게 해 4·2세 아들과 15개월 딸 등 3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초기 정씨의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일부러 불을 지른 정황·증거·진술 등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찰은 '담뱃불을 이불에 꺼 불이 난 것 같다'는 정씨의 자백과 현장감식·부검 등을 통해 확보된 증거를 토대로 실화로 결론 내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혐의는 중과실 치사와 중실화 혐의를 적용했다.

 

지난 3일 현장 검증 이후 '세 남매에 대한 학대 여부''평소 담뱃불을 이불에 끄는 습관 있는지' 등을 추가로 확인해 달라는 검찰의 요청에 추가 수사를 진행했지만 경찰은 특이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

 

정씨와 전 남편은 생활고에 시달렸지만 아이들을 학대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전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씨가 평소 이불에 담뱃불을 자주 끈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국과수의 부검·현장 감시 결과를 추가로 경찰을 통해 전달받아 재차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