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8℃
  • -강릉 5.6℃
  • 흐림서울 0.8℃
  • 대전 0.3℃
  • 대구 1.1℃
  • 울산 4.0℃
  • 광주 3.2℃
  • 부산 7.0℃
  • -고창 0.5℃
  • 제주 11.2℃
  • -강화 -0.4℃
  • -보은 -1.0℃
  • -금산 -1.0℃
  • -강진군 4.5℃
  • -경주시 1.2℃
  • -거제 4.5℃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4분기 영업이익 ‘15조5억’ 전망된다고(?)

유안타증권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380만원’ 유지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155000억원에 달할 것으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8일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80만원은 유지했다.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의 지난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경우 66조원과 155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6%, 7% 각각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각각 24%, 69% 증가한 수치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4분기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은 메모리 가격 상승 모멘텀과 신규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Flexible OLED) 공급과 같은 긍정적인 요인과 환율 환경과 같은 부정적인 요인이 상존했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이는 사상최대 실적 경신에 따른 특별성과급도 반영된 수치라고 설명하면서 사업부별 영업이익 추정치는 반도체 103000억원, 디스플레이 17000억원, 인터넷모바일(IM) 29000억원, 소비자가전(CE) 5000억원 등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디자인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잘 활용하는 25대 글로벌 기업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실제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이 최근 선정한 디자인 혁신(Business by Design)’ 25대 기업을 보면 애플과 구글, 아마존, 에어비앤비, 인스타그램, 테슬라, 유니클로 등 다양한 산업의 기업들이 포함된 가운데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포함됐다.


포천은 삼성전자에 대해 통합적(Holistic)이고 전략적(strategic)인 신념을 갖고 있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또 저 브랜드(budget brand)를 넘어서기 위한 삼성의 수십 년 된 노력은 성과를 올리고 있으며 현재 삼성은 연구개발(R&D)에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IT 업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