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3.5℃
  • -강릉 -7.8℃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5.8℃
  • -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0.9℃
  • -강화 -12.1℃
  • -보은 -12.4℃
  • -금산 -10.9℃
  • -강진군 -6.2℃
  • -경주시 -8.0℃
  • -거제 -4.2℃
기상청 제공

전자/ IT / 통신

삼성전자, ‘KBIS 2018’ 2관왕…’스마트홈 기술상’ 등

[KJtimes=윤철주 기자]삼성전자가 미국 올랜도에서 개최된 ‘KBIS 2018 어워드에서 스마트홈 기술상최고의 주방제품은상을 수상했다.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는 미국 최대 주방·욕실 관련 제품 전시회다. 참여한 제품 중 디자인·기술·혁신성이 가장 우수한 제품을 선정해 대상, 최고의 주방제품(·), 최고의 욕실제품(·)을 선정해 시상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시상식에서 퀵 드라이브 드럼세탁기로 스마트홈 기술상, 플렉스워시 세탁기와 플렉스드라이 건조기로 최고의 주방제품은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올해 신설된 스마트홈 기술상의 첫 번째 시상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스마트홈 기술상에 선정된 퀵드라이브 드럼세탁기는 상하 낙차 방식을 사용하는 기존 드럼세탁기에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회전판 방식을 결합한 큐드럼(Q-Drum)’으로 상···4방향 움직임을 구현해 세탁 시간을 줄인 제품이다.

 

KBIS는 이 제품의 인공지능 기반 큐레이터(Q-rator)’ 가 소비자의 세탁 관련 고민에 대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주목했다.

 

큐레이터는 세탁코스를 추천하고 자동으로 세탁을 시작하는 런드리 플래너(Laundry Planner)’, 사용자가 입력한 빨랫감의 오염 상태 등을 기반으로 최적의 맞춤 코스를 제안하는 런드리 레시피(Laundry Recipe)’, 사전 모니터링과 신속한 문제 해결 지원으로 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하는 홈케어 위저드(HomeCare Wizard)’ 등 기능으로 구성됐다.

 

최고의 주방제품은상을 수상한 플렉스워시세탁기와 플렉스드라이건조기는 옷감의 소재나 색상에 따라 맞춤 세탁·건조를 하고 싶어하는 소비자 니즈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최익수 삼성전자 상무는 주방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배려한 삼성전자의 기술에 대해 KBIS 2018전시 현장을 방문한 업계 전문가들의 호평이 이어졌다앞으로도 첨단 기술과 편의성을 높인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완벽한 홈 IoT 생태계를 구축해 북미 가전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경찰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인은 시트로박터 패혈증" [KJtimes=이지훈 기자]지난달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사망한 원인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망 신생아들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국과수에 따르면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모두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4명 중 3명의 사망 전 혈액과 이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동일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는데, 부검 결과 사망 신생아 모두에게서 나온 균도 이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수는 "주사제가 오염됐거나, 주사제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일어나 감염을 유발했을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관해 경찰은 "바이알(vial)에 들어있는 지질영양제 자체가 오염됐거나, 바이알을 개봉해 주사로 연결하는 과정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지질영양제 자체가 오염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국과수는 "균 감염으로 유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