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0.5℃
  • -강릉 3.7℃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0.2℃
  • 연무대구 -1.9℃
  • 연무울산 2.6℃
  • 박무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3.9℃
  • -고창 3.6℃
  • 흐림제주 8.4℃
  • -강화 -1.0℃
  • -보은 -4.8℃
  • -금산 -2.7℃
  • -강진군 -1.1℃
  • -경주시 0.4℃
  • -거제 3.1℃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과일 브랜드가 스프를? 식품업계, 브랜드의 경계가 사라진다

[KJtimes=김봄내 기자]식품 업계가 대용식 시장의 성장, 건강 제품 선호 등 최근의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한 변화의 방법으로 맛의 경계 타파를 시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해당 브랜드하면 떠오르는 제품과는 완전히 새로운 아이템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서 눈길을 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의 변화하는 니즈와 경기 침체로 여러가지 시도를 하는 가운데 자사의 강점을 응용한 색다른 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과일 브랜드의 스프 제품, 발효유 브랜드의 간편식 제품 등 경계가 없어진 이색 제품들을 통해 브랜딩 강화와 매출 확대 두 가지 모두를 이루려는 시도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활발한 간편식 출시, 웰빙 트렌드 확산에 건강 커피, 건기식으로의 확장도 눈길

1인 가구의 증가로 간편식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식사 대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청과브랜드 돌(Dole)은 식사 대용으로 활용 가능한 가든스프를 선보였다. 야채, 치즈 등 신선한 원재료를 사용하여 진한 풍미와 함께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맛의 조화를 이루는 재료를 2가지씩 사용해 다양한 맛을 한번에 즐길 수 있다. 로스티드갈릭&까망베르치즈, 브로컬리&포테이토, 파마산치즈&어니언, 머쉬룸&, 크리미&펌킨 총 5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가든스프1인분씩 포장된 파우치 타입의 소포장으로 물만 부으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바쁜 직장인이나 대학생 등이 간편하게 아침 식사로 활용할 수 있고, 추운 겨울철 자녀들을 위한 영양 간식으로도 제격이다.

 

 

(Dole)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5종으로 출시되어 기호에 따라 맛을 선택할 수 있고, 휴대와 먹는 방법도 편리한 것이 장점이라며, “지난 201612월 출시 이후 약 1년 동안 130만팩 이상이 판매되었을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는 등 분말스프 시장의 대표적인 제품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야쿠르트는 지난해 간편식(HMR) 브랜드 잇츠온(EATS ON)’을 론칭하며 새 시장 공략에 한창이다. 잇츠온은 기존 발효유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야쿠르트 아줌마가 직접 전달한다. 모든 제품은 주문 후 요리에 들어가고 냉동이나 레토르트가 아닌 냉장식품으로만 유통한다. 요리 본연의 맛을 살리기 위해 유통기한을 최소화한 것 또한 특징이다.

 

 

CJ제일제당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HMR로 확장한 사례다. CJ푸드빌의 외식 브랜드로 출발했으나 최근에는 HMR 브랜드로 식품분야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비비고 육개장을 비롯해 10여개 제품으로 구성된 비비고 상온 간편식은 출시 1년여 만에 국내 국··찌개 시장에서 40%가 웃도는 점유율을 보이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조제분유, 가공유 등으로 인지도가 높은 일동후디스는 프리미엄 건강커피 노블을 출시, 커피 시장으로 영역을 넓혔다. 맛은 물론 건강까지 생각하는 시그니처 커피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노블은 스페셜티 원두인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코케를 사용해 깊은 맛과 향을 살렸고, 그린커피빈 추출물을 블렌딩해 항산화성분인 폴리페놀 함량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건강을 위해 커피 크리머 원료도 차별화했다. 식물성 경화유지가 아닌 코코넛오일과 신선한 1A등급 우유를 사용해 건강함에 부드러운 맛도 더했다.

 

 

오리온은 지난해 비타민 제품으로 유명한 미국 '로빈슨파마'와 프리미엄 브랜드 'US 닥터스 클리니컬(U.S. Doctors' Clinical)’의 국내 독점 판권 계약을 체결하며 건강기능식품(건기식)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급성장하는 건기식 분야 사업을 성장 동력으로 삼아 과자회사 이미지를 벗고 종합식품회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오리온은 사회 고령화와 웰빙 트렌드 확산으로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어 건기식 분야를 성장 돌파구로 삼았다고 밝혔다.

 

 

커피브랜드 이디야커피는 올 겨울 베이커리 신메뉴 우유호빵에 단팥죽을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겨울을 맞아 이디야커피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 메뉴로 고객들에게 친근한 정서의 제품를 통해 베이커리군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일반 호빵 제품과 달리 부드러운 우유 커스터드로 속을 채운 호빵 3개와 별도의 용기에 담긴 100% 국산 팥으로 만든 단팥죽으로 구성됐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