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뉴 K5' 출시...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적용

[KJtimes=김봄내 기자]기아자동차가 중형 세단 K5의 부분변경(상품성 개선) 모델을 25일 공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브랜드 전시관 '비트 360'에서 '더 뉴 K5' 사진·영상 발표를 열었다.

 

기존 MX, SX 두 가지였던 K5의 디자인 종류는 뉴 K5에서 하나로 통합됐다. 앞면의 경우 안쪽으로 깎인 형태(음각)의 세로 막대 라디에이터 그릴과 새 프로젝션 헤드램프 등으로 세련된 이미지를, 뒷면에는 새 LED 램프와 검정 하이그로시(유광) 디퓨저(배기구)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뉴 K5에는 국내 중형 세단으로서는 처음으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기능과 '인공지능(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기아차에 따르면 고속도로 주행보조 기능은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내비게이션 정보가 융합된 기술로 고속도로 사고예방은 물론 운전자의 피로를 줄여준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은 카카오 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이를 통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도가 높아졌다.

 

K5에는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디젤 1.7, LPI 2.0 등 네 가지 엔진이 실렸다.

 

세부모델별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럭셔리 2270만원 가솔린 2.0 프레스티지 2530만원 가솔린 2.0 노블레스 2735만원 가솔린 2.0 인텔리전트 2985만원 가솔린 1.6 터보 프레스티지 2535만원 가솔린 1.6 터보 노블레스 2695만원 가솔린 1.6 터보 노블레스 스페셜 385만원 디젤 1.7 프레스티지 2595만원 디젤 1.7 노블레스 스페셜 3150만원으로 책정됐다.

 

LPI 2.0 렌터카 모델의 경우 럭셔리(자동 변속) 1915만원 프레스티지 2225만원 노블레스 243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650만원이고, LPI 2.0 택시 모델 가격은 1845만원~2290만원 수준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