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5 (목)

  • -동두천 -12.8℃
  • -강릉 -5.0℃
  • 구름조금서울 -12.8℃
  • 구름조금대전 -8.7℃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5.1℃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3.1℃
  • -고창 -6.2℃
  • 제주 -1.9℃
  • -강화 -12.5℃
  • -보은 -10.2℃
  • -금산 -8.9℃
  • -강진군 -4.6℃
  • -경주시 -6.3℃
  • -거제 -3.3℃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박해진, '소방관 달력' 프로젝트 참여...새해에도 재능기부

[KJtimes=이지훈 기자]배우 박해진이 이번에는 소방관들을 위한 따뜻한 선행 소식으로 새해에도 '감동 실천'을 이어간다. 박해진은 최근 현행법상 산재 처리를 받지 못하는 순직 소방관들의 가족들을 위해 만들어진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이 폐간 위기에 처하자 직접 모델로 나서 글로벌 기부 캠페인에 앞장선다.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은 업무 중 부상에도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한 소방관의 치료 및 사망 소방관 중 공상 미인정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가족들을 지원하고자 비영리단체인 마음하나가 진행 중인 캠페인이다.

 

박해진은 소방관들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2016tvN '치즈인더트랩' 종영 후 '유정 선배의 소원 들어주기' 이벤트를 열어 참가자 3명의 소원을 들어주었다. 그중 한 명이 "소방관인 아버지를 응원해달라"고 사연을 보내자 박해진은 직접 대구의 모 소방서를 방문해 준비한 꽃과 홍삼, 간식차를 선물하고 소방대원들을 격려했다. 당시 박해진은 팬의 아버지인 소방관을 비롯한 40여 명의 소방관들에게 "진정한 영웅"이라며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일을 하고 계신다"라고 뭉클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디시인사이드 박해진갤러리에서 배우의 뜻을 전하기 위해 작년 첫 발간된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을 구매했고 이 사실을 안 박해진 또한 직접 소방관 달력을 구매하며 훈훈한 미담으로 화제가 됐다.

 

실제 자신이 출연한 JTBC 드라마 '맨투맨' 전 스태프들에게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을 전달하는 등 팬들과 뜻을 같이했던 박해진은 올해 소방관 달력이 발매되지 않은 것을 궁금하게 여겨 판매처에 문의했고 저조한 판매로 제작 중단 위기에 놓였다는 소식을 듣자 직접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의 모델이 되기로 한 것.

 

이에 박해진은 달력의 모델이 돼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에 동참할 예정이다. 작은 인연이 커져 동화처럼 아름다운 미담이 되는 기적을 보여준 것.

 

박해진은 '선행과 기부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만큼 그간 남몰래 꾸준한 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지난해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 부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개포동 구룡마을, 세월호,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기금, 경주 지진 피해 복구 기금 등 다양한 분야에 기부해 온 그는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의 수익금은 열악한 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들의 가족과 그들의 치료에 쓰이게 된다. 실제로 소방관들은 평균수명은 58.8세로 공무원 중 가장 낮고 심리질환자 수는 5~10배에 이른다. 2015년 기준 자살자도 41명에 이르는 등 신체적, 심리적 위험에 노출돼 있다. 이에 달력의 수익금은 모두 중증 환부로 고생 중인 소방관 치료비와 공식 미 인정으로 사망한 유가족의 지원 및 위로금으로 지원된다.

 

'Hands for Hero' 소방관 달력은 올해 119일 소방의 날을 맞아 기념행사 등 여러 소방관 관련 이슈와 함께 공개, 판매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