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9 (월)

  • -동두천 -5.1℃
  • -강릉 -2.2℃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2.0℃
  • -고창 -2.9℃
  • 제주 2.2℃
  • -강화 -5.5℃
  • -보은 -4.5℃
  • -금산 -4.1℃
  • -강진군 -0.4℃
  • -경주시 -1.2℃
  • -거제 2.4℃
기상청 제공

현대제철·이노션,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4분기 실적 부진”…“4분기 실적 좋지 않다”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제철[004020]과 이노션[21432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대신증권은 현대제철의 목표주가를 66000원에서 6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시장수익률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부진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대신증권은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311억원으로 시장 예상치 3910억원을 밑돌았는데 지난해 12월 일어난 사고로 인한 A지구 조업 차질과 200억원의 고정비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NH투자증권은 이노션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84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작년 4분기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이노션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매출총이익 1063억원, 영업이익 242억원인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시장기대치) 333억원을 크게 밑돌았으며 해외 매체 대행을 제외한 대부분의 매출총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하면서 실적이 부진했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KTB투자증권도 이노션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되 목표주가는 87000원에서 8만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TB투자증권은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42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25% 밑돌았으며 국내 지상파 파업과 광고 업황 침체에 미주 부문 실적 부진이 가세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종형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달 2일 철근, 13A열연이 재가동하면서 수익성은 정상화할 것이라면서 다만 올해 의미 있는 실적개선을 위해서는 현대·기아차향 자동차 강판 가격 인상이 필요한데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상파 파업 영향으로 국내 매체 대행 매출도 줄고 원화강세와 중국 사드 여파로 연결자회사 매출도 감소했다다만 올해 실적은 회복세를 보일 것인데 올해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은 각각 4632억원, 1253억원이라고 전망했다.


안 연구원은 지난해 부진했던 광고 시장은 회복세로 돌아설 전망인데 중국 매출 회복이 기대되고 6월 러시아 월드컵도 긍정적 이벤트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특히 현대·기아차의 신차 사이클이 2019년부터 본격화된다는 점에서 하반기 이후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판단했다.


이남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주가는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20배 수준으로 글로벌 대형 광고대행사 업종 대표그룹(peer group)의 평균인 PER 17.7배 대비 이미 프리미엄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중장기적 투자 포인트는 유효하지만 최근 그룹사 실적 부진 등으로 캡티브(captive, 계열사 내부시장) 감퇴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투자 심리가 위축돼 단기 주가 재평가(리레이팅) 가능성을 저하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검찰, 우병우에 징역 8년 구형 "감찰 기능 외면해 국가기능 상실케 했다" [KJtimes=김봄내 기자]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혐의 등을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검찰이 징역 8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민정수석의 막강한 권한을 남용하고, 사적으로 사용해 정작 본연의 감찰 업무를 외면해 국가기능을 상실하게 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또 "피고인은 현재까지도 범행을 부인하고 모든 책임을 전직 대통령이나 부하 직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 전 수석은 2016년 상반기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문체부 공무원 7명을 좌천성 인사 조처하게 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4월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대한체육회와 전국 28개 스포츠클럽에 실태 점검 준비를 하게 하고, CJ E&M이 고발 대상 요건에 미달함에도 공정위 관계자들을 시켜 검찰 고발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진술하게 강요한 혐의도 있다. 2016년 7월 당시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자신을 감찰하려 하자 직무수행을 방해하고, 안종범 전 수석과 최순실씨 비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유기한 데 이어 진상 은폐에 가담한 혐의 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