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0 (화)

  • -동두천 -12.7℃
  • -강릉 -7.0℃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3.8℃
  • -고창 -8.8℃
  • 흐림제주 2.1℃
  • -강화 -9.5℃
  • -보은 -10.5℃
  • -금산 -11.9℃
  • -강진군 -6.1℃
  • -경주시 -5.3℃
  • -거제 -3.7℃
기상청 제공

GS건설·에쓰오일·F&F, 증권사가 목표주가 ‘상향’한 진짜 이유

“해외 수익성 개선 전망” “1분기부터 실적 회복” “4분기 기대 이상 호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GS건설[006360]과 에쓰오일[010950], F&F[00770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올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삼성증권은 GS건설의 목표주가를 4만원에서 42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주택 부문에서 탄탄한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 해외 수익성도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삼성증권은 올해 GS건설이 기대하는 신규수주 프로젝트로 투르크메니스탄(30억 달러), 태국 정유공장(50억 달러), 인도 플랜트(40억 달러), 아랍에미리트(UAE) 아로마틱(30억 달러), 알제리(25억 달러)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또 원가율 100% 이상의 적자 현장으로는 쿠웨이트 2곳과 사우디아라비아 1곳이 남아 있으나 이 역시 올해 상반기 내 완료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KTB투자증권도 GS건설의 목표주가를 38000원에서 42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면서 건설업종 내 최선호 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실적 전망이 양호하다는 분석에 기인했다

 

KTB투자증권은 GS건설이 국내·외에서 발행한 2500억원의 잠재비용을 반영해 지난해 4분기 부진한 순이익을 냈으나 미착공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여금과 투자지분 손실 등을 상당 부분 반영해 올해 기타비용이 반복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에쓰오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6만원을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실적이 지난해 4분기에 다소 부진했으나 올해 1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에쓰오일의 경우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4586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6% 늘었으나 전 분기보다는 17.1% 감소했으며 유가 상승 효과가 환율 하락으로 상쇄되며 영업이익이 둔화했다고 분석했다.


그런가 하면 KB증권은 이날 F&F의 목표주가를 52000원에서 56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에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거뒀다는 평가에 기인한다

 

KB증권은 F&F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2433억원과 54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42.6%, 84.3% 증가했으며 특히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29.5%나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라고 설명했다.


윤석모 삼성증권 연구원은 “GS건설이 올해 매출액 12조원과 신규수주 115000억원을 전망했는데 해외 신규수주의 경우 지난해 24000억원에서 올해 31000억원으로 25.5%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02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다면서 해외 부문에서 적자가 지속했으나 건축·주택 부문의 매출 증가와 수익성 개선으로 해외 부문 손실을 상쇄했다고 평가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보다 중요할 올해 이후 실적의 방향성은 긍정적이라며 올해 3만 가구 신규분양, 해외수주 회복, 순차입금 축소에 따른 금융비용 축소 등을 고려하면 여전히 투자 매력이 있다고 진단했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5%, 전 분기보다 3.6% 각각 증가한 4751억원으로 추정한다유가의 추가 상승으로 재고 관련 영업이익은 증가하는 반면 환율 하락 추세 완화로 환율관련 손실은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황 연구원은 “1월과 2월 원유공급단가(OSP) 상승 등으로 정유부문 실적은 둔화했지만 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역내 설비 가동률 조정에 따른 정제마진 회복이 전망된다면서 석유화학부문은 전방산업 수요 강세로 영업이익이 회복될 것이고 정유설비의 제한적 증설로 정제마진 강세 흐름이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은지 KB증권 연구원은 롱패딩 효과, 고정비 부담 완화 등을 호실적의 이유라며 올해 1분기도 한파에 따른 겨울 의류 판매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1309억원과 16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6.4%, 12.2% 늘 것이라고 관측했다.


김 연구원은 높은 이익률을 감안해 올해와 내년 지배주주 순이익 추정치를 종전보다 각각 2.0%, 3.4% 상향 조정했다면서 단기간 주가 급등에도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9.2배로 업종 평균 가치평가(밸류에이션) 대비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사람인, ‘블라인드 채용 프리패스 클래스’ 시즌2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사람인HR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오는 2월 21일 진행되는 ‘블라인드 채용 프리패스 클래스 시즌2’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번 행사는 지난 해 진행했던 클래스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지속적으로 이용자들에게 유익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시즌 2는 시기에 맞춰 ‘공공기관’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을 위한 테마로 꾸려진다. 현재 공공기관은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블라인드 채용’을 필수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최대 규모의 공공기관 채용이 예정돼 있는 만큼 취업 포털 대표 기업으로서 사람인이 갖고 있는 노하우를 가감없이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클래스는 총 2부로 나눠서 진행되며, 1부에서는 ‘NCS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NCS 도입 배경 ▲NCS 구성과 학습방법 ▲질의 응답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2부에서는 블라인드 채용을 대비한 면접 실용 팁을 전수한다. ▲블라인드 채용 면접의 특징 ▲구조화면접과 실무수행평가 대비하기 등 실제 취업 준비에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블라인드 채용 프리패스 클래스’ 참가자 모집은 오는 2월 11일(일)까지 사람인 홈페이지에서 진행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