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1 (수)

  • -동두천 0.0℃
  • -강릉 2.6℃
  • 흐림서울 -0.1℃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5.4℃
  • -고창 2.8℃
  • 흐림제주 4.7℃
  • -강화 -0.7℃
  • -보은 1.9℃
  • -금산 1.8℃
  • -강진군 3.9℃
  • -경주시 5.0℃
  • -거제 5.2℃
기상청 제공

국회

국민의당, ‘서지현 검사 폭로’ 진상규명과 재발 대책 마련 촉구

신용현의원, 권위적‧성차별적 조직문화 개선 및 성범죄 근절 위해 노력할 것

[kjtimes=견재수 기자]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 성추행 폭로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30일 국민의당은 신용현, 권은희, 오세정, 이언주, 채이배, 최도자, 김삼화, 송기석, 김수민 의원이 국회정론관에서 서지현 검사의 용기있는 고백을 응원하며, 검찰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을 촉구한다는 내요을 골자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한 우리 사회의 법과 질서를 바로 세우고 국민의 안녕과 인권을 지킬 의무가 있는 검찰에서 성폭력이 일어난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성폭력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법무부와 검찰 조직이 가해자 처벌은커녕 사건을 은폐하고, 피해 검사는 2차 피해까지 당했다며 정부와 검찰 조직을 질타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검찰 조직 뿐만 아니라 일반 직장에서 수많은 여성들이 고통 받고 있는 일상의 단면이다라며, “가해자와 조직은 직장 내 성희롱과 성폭력을 대수롭지 않은 범죄로 인식하고, 심지어 피해자를 조직에 망신을 안겨 준 대상으로 여겨 2·3차 피해를 양산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더 이상 성희롱, 성폭력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한 전수조사와 강력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권위적이고 성차별적인 조직 문화에서 더 이상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국민의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