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4.0℃
  • -강릉 2.8℃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4.6℃
  • 흐림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6.8℃
  • -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5.1℃
  • -강화 2.2℃
  • -보은 3.2℃
  • -금산 2.3℃
  • -강진군 3.2℃
  • -경주시 5.3℃
  • -거제 7.0℃
기상청 제공

진에어·메리츠종금증권,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올해 호실적 전망”…“깜짝 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진에어[272450]와 메리츠종금증권[008560]에 대해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KTB투자증권은 진에어에 대한 목표주가를 4만원에서 42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호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KTB투자증권은 진에어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90억원으로 흑자 전환해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으며 하와이 노선이 부진했지만 대형기가 투입됐던 다른 노선의 수익성 개선 효과가 컸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메리츠종금증권을 업종 최선호주(top pick)로 제시하면서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600원을 각각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에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실적을 올렸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메리츠종금증권의 경우 정부의 부동산 영업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채무보증 규모를 줄여 리스크 관리에 나서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LCC(저비용항공사)는 대형항공사(FSC) 대비 좌석밀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라며 올해 유가 상승은 부담이지만 같은 기종이라도 유류할증료 부과대상 승객은 LCC가 더 많아 유가 방어효과는 더 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원화 강세에 따른 해외여행 자극 효과로 실질적인 영업이익 수혜 역시 LCC가 크다면서 진에어의 올해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19.3% 늘어난 1158억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태현 키움증권 연구원은 메리츠종금의 4분기 순이익은 822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10% 웃돌았다기업금융이 지속적으로 안정적 수익을 창출하는 가운데 리테일 부분의 이익 증가가 실적개선에 기여했다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메리츠종금은 지난해를 기점으로 비즈니스 구조 다각화를 진행 중이라면서 부동산금융에 차별적인 강점을 유지하면서 트레이딩 부분의 전문화와 금융상품을 중심으로 한 리테일 성장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