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KTH, 2017년 실적 발표…3년 연속 최대 매출 경신

T커머스 매출 46.5% 증가한 1075억원…5년만 14배 성장

[KJtimes=장우호 기자]KTH는 지난해 매출 2276억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날 KTH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5% 증가한 2276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 1605억원, 2016년 1987억원에 이어 새롭게 매출을 경신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2.8%, 당기순이익은 17.1% 각각 감소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T커머스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46.5% 증가한 107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K쇼핑은 연간 매출 1000억원대를 돌파하며 KTH의 가파른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T커머스의 매출 비중은 47%로 KTH 전체 사업 비중의 절반에 이른다.

콘텐츠 유통 사업은 전년 대비 2.6% 증가한 578억원을 기록했다. ICT플랫폼 사업은 9.7% 감소한 623억원 매출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KTH는 2018년 T커머스 사업에서 채널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외형 성장으로 중장기적인 성장 기반을 확보할 예정이다. 콘텐츠 유통 사업은 핵심 판권 사업을 공고화하고 신규시장 개척으로 콘텐츠 가치를 극대화함으로써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ICT플랫폼 사업은 그룹 전략 사업 및 솔루션 기반 사업 수주 강화 및 AI, 빅데이터, AR/VR 등 신기술 기반 신사업 확대 등 신규 수익원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