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2.4℃
  • -강릉 1.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0℃
  • -고창 -0.9℃
  • 흐림제주 1.4℃
  • -강화 -4.1℃
  • -보은 -1.9℃
  • -금산 -1.4℃
  • -강진군 0.8℃
  • -경주시 0.9℃
  • -거제 1.8℃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류근, 최영미 '괴물' 속 'en'은 고은? "드디어 수면 위로"

[KJtimes=이지훈 기자]문단 성추행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류근 시인이 논란의 주인공에 대해 비난했다.

 

류근 시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 SNS고은 시인의 성추행 문제가 드디어수면 위로 드러난 모양이라며 최영미라는 시인께서 지난 가을 모 문예지의 페미니즘 특집에 청탁받아 쓴 시가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놀랍고 지겹다면서 “6~70년대부터 공공연했던 고은 시인의 손버릇, 몸버릇을 이제야 마치 처음 듣는 일이라는 듯 소스라치는 척하는 문인들과 언론의 반응이 놀랍고, 하필이면 이 와중에 연예인 대마초 사건 터뜨리듯 물타기에 이용당하는 듯한 정황 또한 지겹고도 지겹다고 말했다.

 

시인은 이어 소위 문단근처라도 기웃거린 내 또래 이상의 문인들 가운데 고은 시인의 기행과 비행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사람 얼마나 되냐심지어는 눈앞에서 그의 만행을 지켜보고도 마치 그것을 한 대가의 천재성이 끼치는 성령의 손길인 듯 묵인하고 지지한 사람들조차 얼마나 되나, 심지어 그의 손길을 자랑스러워해 마땅해야 한다고 키득거리던 연놈들은 또 얼마나 되나라고 비판했다.

 

그들이 때마다 노벨문학상 후보로 고은 시인을 떠밀어 세계인의 웃음거리로 옹립해 놓고 뒤에서 도대체 어떤 더럽고 알량한 문학 권력을 구가해 왔나라고 덧붙였다. 위선과 비겁은 문학의 언어가 아니다. 최영미 시인의 새삼스럽지도 않은 고발에 편승해 다시 이빨을 곤두세우고 있는 문인·언론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도 모른 척한 이들은 다 공범이고 주범이라고도 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





류근, 최영미 '괴물' 속 'en'은 고은? "드디어 수면 위로" [KJtimes=이지훈 기자]문단 성추행을 폭로한 최영미 시인의 시 ‘괴물’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류근 시인이 논란의 주인공에 대해 비난했다. 류근 시인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 SNS에 “고은 시인의 성추행 문제가 ‘드디어’ 수면 위로 드러난 모양”이라며 “최영미라는 시인께서 지난 가을 모 문예지의 페미니즘 특집에 청탁받아 쓴 시가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놀랍고 지겹다”면서 “6~70년대부터 공공연했던 고은 시인의 손버릇, 몸버릇을 이제야 마치 처음 듣는 일이라는 듯 소스라치는 척하는 문인들과 언론의 반응이 놀랍고, 하필이면 이 와중에 연예인 대마초 사건 터뜨리듯 물타기에 이용당하는 듯한 정황 또한 지겹고도 지겹다”고 말했다. 시인은 이어 “소위 ‘문단’ 근처라도 기웃거린 내 또래 이상의 문인들 가운데 고은 시인의 기행과 비행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사람 얼마나 되냐”며 “심지어는 눈앞에서 그의 만행을 지켜보고도 마치 그것을 한 대가의 천재성이 끼치는 성령의 손길인 듯 묵인하고 지지한 사람들조차 얼마나 되나, 심지어 그의 손길을 자랑스러워해 마땅해야 한다고 키득거리던 연놈들은 또 얼마나 되나”라고 비판했다. 또 “그들이 때마